close

[Oh!쎈 컷] '독전' 박성연X서현우X정준원, 흥행 이끈 씬스틸러 3인방

[OSEN=김보라 기자] 할리우드 대작 영화들의 연이은 공세에도 한국영화의 존재감을 입증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배급 NEW, 제작 용필름영)의 씬스틸러 박성연, 서현우, 정준원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 ‘독전’ 속 완벽한 캐릭터 소화로 극을 풍성하게 만든 조연 배우들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먼저,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오가며 다채로운 연기를 펼쳐온 배우 박성연은 형사 원호(조진웅 분)의 수사에 협조하는 마약 조직원 락(류준열 분)과 천재 마약 제조 기술을 가진 농아남매(김동영 분-이주영 분)의 대화를 확인하기 위해 투입된 수화 통역사를 개성 있게 소화했다.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2015)에서 스토리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생활교사 역을 완벽히 소화한 이후 이해영 감독과 다시 한번 작업하게 된 그녀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듯 ‘독전’에서도 관객들의 뇌리에 남을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짧은 분량에도 류준열, 김동영, 이주영과 함께 수개월간 수화 연습을 할 만큼 뜨거운 연기 열정을 보여준 박성연은 ‘독전’의 스토리에 쉼표를 선사하며 씬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원호가 이끄는 마약수사팀의 팀원 정일로 분한 서현우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의 흐름에 안정감을 부여했다. 그는 상업 영화와 독립 영화를 오가며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믿음직한 후배 송과장을 연기하며 매회 존재감을 드러내며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화 ‘7년의 밤’(2018), ‘사라진 밤’(2018), ‘그 놈이다’(2015) 등 다수의 작품에서 형사 캐릭터를 연기해온 내공을 입증하듯 ‘독전’에서도 역시 실제 형사를 방불케 하는 자연스러운 연기와 캐릭터 소화로 극의 안정감을 더했다. 또한 서현우는 후반작업에서 故 김주혁의 미처 채워지지 않은 소리를 완성시키는데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져 많은 관심을 얻기도 했다.

‘리틀 포레스트’(2018), ‘더 테이블’(2017), ‘박열’(2016) 등의 작품을 통해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정준원은 서현우와 함께 형사 덕천을 연기해 탄탄한 연기력을 증명했다. 이해영 감독이 “오디션 현장에서 정준원의 연기를 보자마자 무조건 캐스팅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하며 연기력에 신뢰를 표한 만큼 정준원은 인간적 매력을 가진 덕천의 모습을 십분 살려내는 연기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함께 호흡을 맞춘 조진웅, 서현우, 강승현, 정가람 등 배우들과도 최고의 연기 앙상블을 선보여 형사팀의 마약 조직 추적 과정을 담은 스토리의 극적 재미를 더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new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