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슈츠' 박형식, 예정된 교도소行..해피엔딩에 거는 기대

[OSEN=박진영 기자] "운명을 결정짓는 건 우연이 아니라 선택이다."

'슈츠'가 원작에 충실한 결말을 보여줄까. 이미 1회 첫 장면부터 교도소에 있는 박형식을 찾아간 장동건의 모습을 공개한 '슈츠'이기에 반전보다는 '안전'한 길을 택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동명의 미국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가 오늘(14일) 종영된다. 지난 13일 방송된 15회에서는 고연우(박형식 분)가 가짜 변호사라는 사실이 들통났다. 위기를 극복하자마자 또 다른, 강력한 위기에 직면한 것.


김문희(손여은 분)를 통해 고연우의 정체를 파악한 함기택(김영호 분)은 강&함 전체에 고연우의 정체를 폭로했다. 이는 원작 그대로의 전개로, 지금까지 고연우는 자신의 정체가 최강석(장동건 분)의 약점이 될 수 있음을 지속적으로 언급해왔다.

만약 원작대로라면 고연우는 강&함을 떠난 후 죄책감을 이기지 못해 자백해 교도소로 들어가게 된다. 파란만장한 교도소 생활 끝에 석방된 그는 무료법률사무소에서 일을 하던 중 변호사 협회 위원장과 거래해 변호사 자격을 얻고 로펌으로 돌아가게 된다. 고연우 스스로 얻어낼 해피엔딩인 것.


현재 상황만 놓고 봤을 때는 원작대로의 결말을 얻게 될 가능성이 높다. 이미 1회에 최강석이 교도소에 있는 고연우를 만나게 되는 장면이 공개됐기 때문. 물론 이것만으로 모든 결과를 유추할 수는 없겠지만, 위기 앞에 도망치지 않을 고연우라는 건 확실해 보인다.

이는 곧 고연우의 또 다른 성장, 그리고 최강석과의 끊을 수 없는 관계를 의미하기도 한다. '슈츠'는 고연우의 성장 스토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최강석을 만나면서 변화되어 가는 고연우의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고연우를 성장시킨 최강석도 고연우 덕분에 과거의 족쇄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그렇기에 마지막회에서는 원작 결말을 따라가는 동시에 고연우와 최강석의 더욱 끈끈해진 우정, 즉 브로맨스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미 장동건, 박형식이 만들어낸 브로맨스를 통해 '눈호강'을 제대로 했던 시청자들에게 마지막회는 더할 나위 없이 의미 있는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parkjy@osen.co.kr

[사진] '슈츠'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