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루타+3볼넷’ 추신수, 4출루 대활약… 출루율 0.384(종합)

[OSEN=김태우 기자] 추신수(36·텍사스)가 4출루 경기로 28경기 연속 출루행진을 이어가며 출루율을 바짝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경기에 선발 1번 좌익수로 출전, 3타수 1안타 3볼넷 맹활약을 펼쳤다. 시즌 5번째 4출루 이상 경기였다. 출루율은 종전 3할7푼9리에서 3할8푼4리까지 껑충 뛰어올랐다. 다만 다저스가 3-2로 이기며 텍사스는 6연패에 빠졌다.

추신수의 28경기 연속 출루는 올 시즌 리그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를 최다 기록을 가지고 있는 선수는 오두벨 에레라(필라델피아·40경기)로 40경기다. 이어 제이머 칸델라리오(디트로이트·28경기), 세자르 에르난데스(필라델피아·28경기), 그리고 추신수가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LA 다저스 선발 마에다 겐타와 상대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초구부터 방망이를 돌렸으나 중견수 뜬공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후 네 타석에서는 모두 출루하며 최근 물오른 감을 알렸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 연속경기 출루 행진을 이어간 추신수는 5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장쾌한 2루타를 터뜨렸다. 마에다의 초구 포심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측 담장 상단을 맞고 나오는 2루타를 기록했다. 홈런성 타구로 챌린지를 신청했을 정도로 아까운 타구였다.

감을 살린 추신수는 7회 다시 볼넷을 얻은 것에 이어 9회에는 상대 마무리 켄리 잰슨을 상대로도 다시 볼넷을 얻어내며 4출루 경기를 완성했다. 다만 연장 11회 병살타로 물러난 것이 다소 아쉬웠다. 결과적으로 팀이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는 점에서 더 그랬다. 

한편 경기는 LA 다저스의 승리로 끝났다. 3회 켐프와 치리노스의 홈 충돌 때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지는 분위기 속에서 경기 양상도 팽팽했다. 2-2로 맞선 9회 다저스가 무사 1,3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경기가 연장으로 돌입했다. 하지만 다저스는 연장 11회 1사 만루에서 반스의 타석 때 끝내기로 승리를 거뒀다. 투수 앞 땅볼이었으나 부시의 홈 송구가 빗나가며 3루 주자의 득점을 막지 못했다. /skullboy@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