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이민호, 이태리+새 소속사..데뷔 20년 의미있는 도전

[OSEN=박진영 기자] 이태리로 활동명을 변경한 배우 이민호가 새 소속사인 스타하우스에서 새 출발을 한다. 아역 배우 시절부터 탄탄하게 쌓아온 연기 내공을 쌓아온 그의 의미있는 도전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타하우스는 14일 이민호가 이태리로 활동명을 변경했다는 소식과 함께 "이태리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이태리는 타고난 감각과 강한 내실의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스스로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귀감이 되는 배우다. 앞으로 보여줄 모습이 더 많은 무한대의 가능성을 지닌 배우라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라고 밝혔다.

이민호가 활동명을 이태리로 변경한 이유는 "새로운 시작을 바라는 마음 때문"이었다. 그는 자신의 SNS에 "부모님과 함께 많은 고민을 했고, 저 역시 새로운 시작을 바라는 마음으로 결정하게 됐다"며 "1998년에 연기를 시작해서 어느덧 벌써 올해로 20년이 됐는데 새로운 활동명과 함께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 출발을 하고자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태리는 1998년 SBS시트콤 '순풍산부인과'로 데뷔, 정배라는 배역명으로 더 인기를 모았다. 이후 '야망의 전설', '대왕의 길', '명성황후', '장희빈', '장길산' 등 굵직한 드라마에서 아역 배우로 활약했다. 그가 이름을 가장 많이 알린 건 '해를 품은 달'로, 당시 그는 정일우의 아역으로 양명 역을 맡아 인기를 모았다.

이후에도 '옥탑방 왕세자', '총리와 나', '대풍수', '화정', '병원선' 등의 드라마와 영화 '런닝맨', '시간이탈자' 등 수많은 작품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그런 그가 데뷔 20년 만에 의미있는 도전을 하겠다고 다짐을 한 것.


그 첫 번째가 바로 활동명 변경이다. 개명을 한 것은 아니지만, 배우로서 활동하는 동안은 '이태리'라는 이름처럼 항상 새롭고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이태리는 스타하우스라는 새 소속사와 손을 잡았다.

스타하우스는 이태리와 동명의 배우인 이민호를 발굴해 성장시킨 매니지먼트사로, 현재 곽시양, 안효섭, 경수진 등이 소속되어 있다. 연예계에서 탄탄하기로 소문이 난 매지니먼트사 스타하우스와 손을 잡은만큼 이민호의 앞으로의 활약과 성장세도 기대해도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탄탄한 연기력, 화사한 외모가 돋보이는 이태리는 장대운 감독의 컬링을 소재로 한 최초의 한국 드라마 '못말리는 컬링부' 촬영을 마쳤다. 또 중국 영화 ‘미스터리 파이터(Mystery Fighter)'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더 비터스윗(The Bitter Sweet)‘도 싱가폴, 대만, 중국 등 개봉을 확대 해 갈 예정.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영향력을 과시할 것으로 보이는 이태리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스타하우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