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성환' 윤성환, "카누 조합 받아칠 수 있다"

[OSEN=상암, 고용준 기자] 카누 조합이 또 깨졌다. 카서스-누누 조합에 대해 '성환' 윤성환은 "마스터이-타릭 조합에 비해 상대하기 수월"하다라고 밝혔다. 윤성환은 "카누 조합은 대처가 가능하다"는 말로 자신감도 덧붙였다. 

한화생명은 14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1주차 bbq와 1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윤성환은 1세트 녹턴과 2세트 올라프로 '보노' 김기범을 상대하면서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경기 후 윤성환은 "지난 그리핀전을 아쉽게 역전패를 당했다. 지난 경기서 이겼다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지만 이번 경기를 이겨서 다행이다. 지금의 흐름을 이어나가겠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지난 스프링 시즌에 비해 정글 메타가 달라진 점을 묻자 그는 "스프링 스플릿이 탱커에서 이니시에이팅 가능한 챔피언이 정글 메타였다면 이번시즌은 카밀 신짜오 딜러형 정글이 대세다. 늦게 연습하면서 숙련도를 높이고 팀원들과 호흡도 다지면서 잘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2세트 카누조합을 상대한 것에 대해서 윤성환은 "스크림에서 많이 경험해서 상대할 줄 알았다. 딱히 큰 문제는 없었다. 연습을 많이 했는데 카누 보다 마타 조합이 까다롭다. 2세트에서는 카누를 하는 것 보다 받아치는 걸 유도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성환은 "10인 로스터가 되면서 선수들의 의지가 강해졌다. 예전에는 솔로랭크 하면서 새벽 시간을 보냈는데 지금은 다 새벽까지 열심히 한다. 목표는 롤드컵 진출이다. 해외대회를 가고 싶었다. 올해 롤드컵은 한국 이지만 그래도 롤드컵에 가고 싶다"면서 "2팀 선수들이 새벽 늦게까지 연습을 도와줘서 너무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서로 시너지를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