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장윤정 모친, 사기 혐의로 구속vs네티즌 “장윤정 내버려둬라”(종합)

[OSEN=유지혜 기자] 가수 장윤정의 모친이 4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장윤정 모친의 불편한 소식에 네티즌들은 더 이상 장윤정과 연관짓지 말라며 비판하고 있다.

14일 강원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사기 혐의로 육모(62)씨를 구속했다. 육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지인 A씨로부터 총 4억 원 가량의 돈을 빌렸으나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지인 A씨는 지난해 말 육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으나, 육씨는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2일 경기 양평에서 육씨를 붙잡은 후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육모씨는 장윤정의 모친으로, 2014년 딸 장윤정과의 갈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장윤정의 모친은 2014년 장윤정의 소속사에 돈을 갚으라며 소송을 걸었으나 패소했고, 이후 2015년에는 장윤정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을 담은 메일을 언론사에 다수 발송하기도 했다.

장윤정의 모친은 장윤정이 임신을 했을 당시임에도 논란의 행동을 지속해 비판을 받았다. 그로부터 4년 후인 지금도 장윤정의 모친은 또 다시 장윤정의 둘째 임신 기간에 논란에 휩싸여 더욱 대중을 분노하게 하고 있다.

장윤정은 첫 아들을 낳은지 4년 만에 둘째를 임신하며 대중의 축복 속에서 태교에 전념 중이다. 14일에는 최근 스타들 사이에서 번지고 있는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기부로 참여하며 임신 중인 모습을 드러내기도. 장윤정이 선행에 동참한 날, 그의 모친의 사기 혐의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많은 네티즌은 장윤정의 모친 논란에 “장윤정을 끌어들이지 말라”며 선을 긋고 있다. 육씨의 소식을 ‘장윤정 모친’의 이야기로 전해받은 것 자체가 불쾌하다는 반응들이 대다수다. 네티즌들은 “장윤정이 신경 쓰지 않고 안정을 취했으면 좋겠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yjh0304@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