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턱 밑까지 추격 당한 정우람


[OSEN=고척, 이대선 기자] 이성열과 호잉의 홈런포를 앞세운 한화가 돌풍을 이어갔다.

한화는 14일 고척돔에서 벌어진 ‘2018시즌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넥센전에서 호잉의 멀티홈런을 앞세워 9-8로 이겼다. 한화(38승 28패)는 2승 1패로 위닝시리즈를 장식하며 2위를 지켰다. 넥센은 32승 37패가 됐다.

9회말 2사 1,2루에서 넥센 김민성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한 정우람이 아쉬워하고 있다./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