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슈츠' 박형식 자수..장동건 변호 맡았다

[OSEN=이지영 기자] 박형식이 자수했다.

14일 방송된 KBS '슈츠'에서는 자수를 하는 연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대표가 연우의 정체를 폭로하자, 강석은 함대표를 찾아가 분노를 폭발시켰다.

며칠 뒤 강석은 파트너 회의에서 함대표가 김앤조와 짜고 강앤함을 합병하려 했다는 것을 밝힌다. 강석은 함대표가 회사 재무재표를 빼돌려 김앤조의 조대표에게 넘겼고, 회사를 무너뜨리려 했다고 말한다. 김앤조 역시 재정적으로 문제가 있었고, 합병으로 강앤함에 그 부담을 떠넘기려 했던 것.

이 사실은 연우가 태양과 김앤조의 관계를 알아내 밝혀졌다. 강석은 연우가 회사를 살렸다고 한다. 강석은 "고연우 변호를 내가 맡게 해달라"고 파트너들에게 말하고, 강대표는 "만장일치가 아니면 그 제안은 없었던 것으로 하겠다"고 했다.

파트너들은 연우가 두번이나 회사를 구한 것을 인정했고, 강석의 제안을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연우는 할머니에게 유학을 간다고 거짓말하며 마지막 인사를 했다. 이어 연우은 경찰서에 가 자수했다. 검사는 집행유예를 제안하며 강석이 꽂아넣었다는 진술을 하라고 협박했다.

그때 근식이 변호사로 등장하고, 연우는 강석이 왜 안왔냐고 묻는다. 그 시간 강석은 연우의 할머니가 돌아가 장례를 치르고 있었다. 근식은 "이틀만 버티자"고 연우에게 말하고, 이틀 뒤 연우는 조사를 마치고 나온다. 연우는 나오자 마자 할머니 장례식으로 향하고, 강석은 연우를 위로했다.

강석은 장례가 끝난 후 연우에게 "너 감옥가게 하지 않겠다"고 했다. 연우는 "출발은 비겁했지만, 그 끝은 비겁하고 싶지 않다. 그렇게 해달라"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슈츠'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