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인생술집' 모델 이혜정 "결혼 3주 전, 우울증에 잠수"(feat.이희준)

[OSEN=조경이 기자] 모델 이혜정이 결혼 전 우울증을 겪어 잠수를 탔다고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MC 한혜진의 절친한 후배인 모델 이현이, 이혜정과 핫한 뷰티 인플루언서 김수미가 출연했다. 

이혜정이 "결혼식 3주 전에 청첩장까지 다 돌린 상태였는데 A4 용지 3장을 써놓고 프로필 사진 다 지우고 잠수를 탔다. 결혼 전에 우울증이 심하게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평생 이 남자랑 살아야한다고 생각하니까 나조차도 확인받고 싶었다. 연락이 안 되니까 희준 오빠가 울면서 부모님한테 연락해서 혜정이 좀 찾아달라고 했다. 결국 미안해서 나중에 전화를 받았다. 술도 못 마시는 사람이 만신창이가 되어 있었다. 너무 미안했다"고 전했다.  

이희준과의 첫 만남에 대해서는 "친한 언니 디자이너 파티에 갔다. 이희준이 온다는 소식에 난리가 났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첫 모습을 잊을 수 없다"며 "10년 된 옷을 입고, 얼굴은 하얀데 볼만 빨갰다. 시골 청년처럼 왔다. 귀여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희준이) 저만 바라보고 저한테만 술을 따라줬다. '괜찮아요?'라고 속삭이는데 그 장면이 슬로모션처럼 다가왔다. 말이랑 숨소리가 너무 가깝게 들렸다. '뽀뽀를 하고 싶은데 못하는구나'생각해서 내가 얼굴을 잡고 뽀뽀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혜정은 "연락처를 안 받고 헤어졌다"라며 반전 결말을 들려줬다. 결국 "오빠가 친구한테 연락처를 물어봐서 연락이 왔다"라고 말했다. 

이혜정은 "제가 원래 툭툭 던지는 편이다. 남편이 '넌 농구부주장 같다. 난 후배가 아니다'라고 했다"며 "내가 남편을 왕자처럼 대하면 아내한테 공주처럼 대하지 않겠냐"며 핑크빛 애정을 과시했다.

이희준이 극중 키스신 등이 있을 때 어떻게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연히 시나리오를 봤는데 베드신이 있었다. 시나리오를 보니 상상의 나래가 다 펼쳐졌다. 온몸에 알레르기가 났다. 그 전에는 쿨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정말 배우랑 결혼한 분이 힘들수 있겠다 싶었다. 그 신이 끝나고 나서 남편한테 그런 장면이 있으면 먼저 이야기를 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미스트리스'를 함께 보려다가 이희준과 한가인의 키스신에 어색해졌던 경험도 털어놓았다. 이혜정은 "오빠 멜로나 키스신 있을 때마다 나도 수위있는 걸로 화보 잡는다"고 귀여운 복수심도 털어놓았다.

이혜정은 자녀 계획에 대해 "갖고는 싶은데 무섭다"라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tvN '인생술집'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