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할머니네 똥강아지' 눈물+웃음 잡은 성공적 '정규 첫방'

[OSEN=유지혜 기자] '할머니네 똥강아지'의 정규 첫 방송이 눈물과 웃음 모두 잡으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지난 14일 오후 정규 첫 방송된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배우 김영옥과 손녀 김선우, 아역배우 이로운과 그의 할머니, 배우 남능미와 손자 권희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국진과 강수지 부부는 결혼 1일차를 맞아 "어제까지는 그냥 여자친구였다. 어제 한 세시부터 부부가 됐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여보라고 불러보라"는 장영란, 양세형의 성화에 못 이겨 강수지는 "여보 오늘 녹화 잘 합시다"라고 말해 김국진을 '심쿵'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날 김영옥의 손녀는 할머니의 일일 매니저가 돼 고군분투했다. 김영옥의 손녀는 커피 심부름을 잘못하는가 하면, 밥집을 찾지 못하는 등 실수연발을 했다. 김영옥은 결국 밥을 먹지 못하고 드라마 녹화에 임해야 했다. 하지만 손녀는 이를 만회하고자 직접 병 음료수를 준비해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돌려 할머니를 흐뭇하게 했다.

아역배우 이로운과 그의 할머니는 집들이를 준비했다. 새로운 집으로 이사간 로운이는 할머니에게 친구들을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고 "예쁜 김밥"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유난히 김밥에 자신없어하는 이로운의 할머니는 나름대로 열심히 집들이 준비를 했다. 로운이의 집들이 이야기는 다음 편에 결과가 공개될 예정.


배우 남능미는 남편과 함께 직접 막걸리를 빚어 손자 권희도의 성인식을 준비했다. 권희도는 할아버지, 할머니에게 주도를 배우고, 직접 칵테일주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권희도와 남능미, 남능미의 남편은 함께 노래를 부르며 시간을 보냈다. 남능미는 "너만 보면 항상 행복하고 사는 게 즐겁다. 오늘 너의 노래를 처음 들었는데 눈물이 핑 돌았다"며 그만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MC 김국진, 강수지의 결혼 경사와 함께, 김영옥과 손녀의 좌충우돌 매니저 체험기, 로운이의 집들이 예고가 웃음을 자아냈다. 남능미의 이야기에서는 할머니의 애틋한 손자 사랑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웃음과 눈물 모두 담은 조손공감 프로젝트 '할머니네 똥강아지'의 정규 첫 방송에 많은 시청자들은 호평을 쏟아냈다./ yjh0304@osen.co.kr

[사진] '할머니네 똥강아지'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