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러시아-사우디] '2골' 체리셰프, "이런 일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을 것"

[OSEN=이균재 기자] "이런 일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개최국 러시아가 12년 만에 월드컵 무대에 복귀한 사우디를 제물로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개막전을 완승으로 장식했다. 러시아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서 데니스 체리셰프의 2골을 앞세워 사우디를 5-0으로 완파했다.

러시아는 이날 승리로 수아레스가 버티는 우루과이와 살라가 이끄는 이집트가 속한 A조에서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반면 사우디는 러시아전 패배로 16강행에 먹구름이 끼었다.

전반 교체투입돼 전후반 1골씩 기록한 체리셰프는 FIFA 선정 MOM(경기 최우수선수)에 뽑히며 기쁨을 더했다. 체리셰프는 러시아가 1-0으로 앞선 전반 43분 박스 안에서 수비수 2명을 따돌리고 왼발 추가골을 터트렸다 체리셰프는 러시아가 3-0으로 리드하던 후반 추가시간 1분 다시 한 번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사우디 골망을 흔들며 개막전의 주역이 됐다.

체리셰프는 FIFA를 통해 "이런 일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난 러시아의 일원인 것만으로도 이미 아주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체리셰프는 환상적인 두 번째 골 장면에 대해선 "주바와 함께 올라가려고 했는데 그가 헤더를 따냈고, 난 공을 찼을 뿐이었다"면서 "생각할 시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