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컷] ‘라이프온마스’ 정경호X박성웅 주먹다짐, 쌍팔년식 몸싸움 포착

[OSEN=강서정 기자]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와 박성웅이 이판사판 난투극으로 ‘으르렁 케미’를 폭발시킨다.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 측은 15일 두뇌파 형사 한태주(정경호 분)와 육감파 형사 강동철(박성웅 분)의 한밤 육탄전 현장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라이프 온 마스’는 첫 주 방송부터 극 전체를 관통하는 쫄깃한 미스터리와 쌍팔년도 스웨그 넘치는 유쾌한 복고수가가 어우러지며 차원이 다른 장르물의 매력을 물씬 뿜어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펼친 화끈한 팀플레이는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한 최고의 꿀잼 포인트. 특히, 각각 ‘과학수사’와 ‘복고수사’를 대표하는 한태주와 강동철의 극과 극 대비가 흥미를 유발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했던 한태주와 강동철. 공개된 사진 속 아닌 밤중에 펼쳐진 난투극이 눈길을 끈다. 병원인 만큼 서로에게 ‘정숙’을 요구하던 진지한 눈빛은 온데간데없고 한 치의 양보 없는 주먹다짐이 시작된다. 한태주는 냉철한 두뇌파 형사의 시크한 면모를 넣어두고 병원 바닥에 드러누워 강동철의 머리채를 잡아챈다. 생각보다 빠른 한태주의 손놀림에 불의의 일격을 당한 강동철은 볼 잡아 뜯기로 응수한다. 멋이라고는 1도 없는, 그야말로 쌍팔년식 인간미가 철철 넘치는 현실 싸움이 웃음을 자아낸다.

결국 상처를 덕지덕지 달고 나란히 병원 바닥에 앉은 한태주와 강동철은 그 시절의 잇 아이템이었던 오렌지 음료수를 나눠 마시며 숨을 고른다. 한층 누그러진 눈빛을 주고받는 한태주와 강동철이 ‘으르렁’ 케미를 넘어 진한 브로케미를 보여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방식은 달라도 범인을 잡으려는 열정만은 닮은꼴인 두 형사 한태주와 강동철의 공조 수사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게 된다. 그 정점에서 터질 병원 몸싸움은 두 사람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는 계기가 될 전망. 한 걸음 가까워진 두 사람의 활약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더불어 병원에서 한밤 육탄전을 벌이게 된 사연도 흥미를 더한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눈빛만 봐도 통하는 두 사람이 애드리브까지 절묘하게 섞어가며 최강의 호흡을 보여준 덕분에 흥미로운 육탄전이 탄생했다. 수사방식부터 성격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한태주와 강동철의 화끈한 콤비 플레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OC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