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비서’ 이태환, 달콤 보이스+매너 ‘등장할 때마다 심쿵’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이태환이 달콤한 보이스와 섬세한 행동으로 여심을 정조준했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 에서는 여심우등생 이성연에 완벽 싱크로율된 배우 이태환이 박민영 앞에 나타났다. 여자의 마음을 완벽히 캐치해내매 등장마다 심쿵한 ‘성연매직’의 면모를 보여줬다.

여성에게 온화한 미소는 기본, 상대를 배려하는 섬세함까지 알파로 장착한 마성의 캐릭터 이성연. 4화에서는 이성연과 김미소(박민영)가 부딪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미소가 다른 생각을 하다가 이성연을 보지 못하고 그대로 부딪혀, 그 바람에 성연의 손에 들고 있던 휴대폰을 떨어뜨린 것. 미소는 다급하게 휴대폰을 줍는다. 이성연은 “조심하셔야죠” 라고, 온화한 미소로 상대를 배려한다. 이후 당연히 휴대폰을 살필 줄 알았던 예상을 뒤엎고, 김미소의 운동화끈을 직접 앉아 다정하게 묶어주는 섬세함을 보였다.


이태환은 자신보다 상대방을 먼저 살피는 여심우등생의 면모를 소화하며 여심을 홀렸다. “이러고 다니면 넘어져요” 라는 꿀 떨어지는 심쿵 보이스와 함께. 특히, 이태환표 심쿵 성연매직이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데, ‘눈빛-비주얼-목소리’가 한몫한다. 이태환이 가진 본연의 매력과 이성연 캐릭터가 만나 여성 팬들을 홀릭케 만들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둘은 회사 로비에서도 마주친다. 회사 앞으로 온 이성연이 잠깐 올라간다고 하자, 사내에서 이성연과 김미소가 마주치게 하고 싶지 않은 이영준(박서준)이 김미소에게 뜬금없는 햄버거 심부름을 시킨 것. 양손 가득 햄버거와 커피 심부름으로 손이 없어 난감한 김미소가 낑낑대며 로비 문을 여는 순간, 누군가 매너 있게 문을 연다. 눈앞에 문을 여는 남자는 바로 이성연. 서로는 “운동화끈”으로 알아본다.

김미소는 심쿵하게 마주친 이성연이 모르페우스라는 사실은 꿈에도 모르고 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서로의 존재에 대해 다가가고 있어 극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