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보] 윤시윤 "난 불 같은 성격, '1박2일' 부담됐지만 연기에 도움"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윤시윤의 ‘뜨거운 여름’을 담은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15일, '더스타' 매거진 6,7월 합본호 화보를 통해 윤시윤은 ‘열대야’를 주제로 윤시윤만의 특별한 하루를 선보였다. 이번 화보에서 윤시윤은 깨끗한 화이트 룩을 통해 소년미와 섹시미가 넘치는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주방에서 요리를 하거나 침대에 누워 그윽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쳐다보는 모습에서는 스태프들의 찬사가 끊이질 않았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윤시윤은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종영 후 “지금 당장은 시간이 없어서 못한 거나 밀린 일에 대한 생각뿐이지만, 조금 지나면 다시 드라마가 그리워질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방영을 앞둔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이야기를 전했다. “드라마가 종영하고 얼마 안 되는 짧은 기간이었기 때문에 출연 여부를 신중하게 고민하고 결정했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대군'의 정제되고 밀도 있는 캐릭터와 반대로 에너제틱한 모습을 많이 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윤시윤은 실제 자신의 성격에 대한 질문에 “굉장히 감성적인 사람이다. 불 같고, 관념적이고, 사색하는 것을 좋아한다. 불완전한 불꽃같다. 아직 꺼져 본적은 없지만 타고 있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라고 했다.



'1박2일'에 출연할 때와 드라마에 나올 때의 간극에 대한 질문에는 “'1박2일'은 나를 있는 그대로 보여줘야 하는 게 부담스러웠지만, 이 부분을 통해 연기에 많은 도움이 됐다. 멋진 모습만 보여준다고 사랑 받는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본연의 모습이 연기나 역할에 묻어나고, 그게 자연스러워 질 때 비로소 괜찮은 배우 윤시윤으로 인정받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윤시윤은 “늘 책임지는 사람이고 싶다. 좋은 배우, 좋은 남자, 좋은 어른이 되기 위해서는 주어진 것에 언제나 책임지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는 말과 함께 그는 “윤-윤시윤은 시-시종일관 윤-윤시윤으로 살 때가 가장 좋다” 라는 삼행시를 남기며 가치관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배우 윤시윤의 착하고 어리버리한 모습 뒤에 감춰진 진지한 매력을 담은 여름 패션 화보와 자세한 인터뷰는 '더스타' 6,7월 합본호(6월 15일 발매)에서 만나볼 수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더스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