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이리와 안아줘' 나무 같은 배우 장기용, 더 기대되는 이유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장기용이 현실 '나무' 같은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우뚝 섰다.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작이란 부담과 일각의 기우를 떨쳐냈다.

장기용은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연쇄살인범 아버지를 둔 경찰대 출신 경위 채도진 역으로 분하고 있다. 극 중 그의 본명은 윤나무. 이름처럼 첫사랑 재이(진기주 분)를 언제나 든든하게 지켜주는 인물이다.

"네가 필요하면 언제든 날 써줘. 쓰다 싫어지면 언제든 버려도 돼." 지난 15일 방송분에서 재이를 향한 그의 묵직한 목소리는 '아낌 없이 주는 나무'를 떠올리게 하며 시청자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 소리 없이 우는 '나무'..미친 감성

'이리와 안아줘'에서 아버지의 죄로 인해 '나무'가 감내해야 하는 삶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사랑하는 이조차 온전히 안을 수 없고, 살인자 아들이란 주홍글씨는 지우기 힘들다.

그럼에도 그는 재이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주는 '나무' 같은 존재다. 그리고 혼자서는 '습관처럼 멍하니 멀쩡한 척 해 본다. 소리 없이 울' 뿐이다.(드라마 OST '소리 없이 운다' 中)

장기용은 매회 감정소모가 심한 장면들을 훌륭히 소화해내며 극의 흡입력을 높이고 있다. 애틋하고 안타까운 감성이 전해지는 섬세한 눈빛·눈물 연기가 압권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신까지 호평받고 있다.

'나무'에게서 뿜어져나오는 청량함은 누군가에게 안식처이자 위로다. 조각 같은 외모와 모델 출신다운 신체 비율, 훈훈함과 차가움을 넘나드는 장기용의 출구 없는 매력이 시청자의 '눈 정화'에 한 몫 하고 있다.


◇ 뿌리 깊은 '나무', 그리고 성장

'이리와 안아줘' 속 정의로운 어른으로 성장한 캐릭터 '나무'는 배우 장기용의 성장기와도 닮았다.

장기용은 이미 잘 알려졌듯 패션모델로 먼저 데뷔했다. 그래서 그의 이름 석 자 앞에는 배우 외 '모델 출신'이란 수식어가 덧붙는다. 한켠으론 '배우'로서 검증에 불리한 선입견이 작용하는 지점일 수 있다.

그러나 장기용은 하루 아침에 갑자기 떠오른 청춘 스타가 아니다. 그는 배우로서 차근차근 다양한 역할에 도전해오며 성장했다.

그는 지난 해 인기를 끈 KBS 드라마 '고백부부'에서 남길 선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올해 tvN '나의 아저씨'에서는 사채업자 광일로 변신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앞서 웹드라마 '썸남' '천년째 연애중' '우리 헤어졌어요'에 출연했다.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뷰티풀마인드' '선암여고탐정단' 등에서는 배역의 크고 작음을 떠나 맡은 바 본분에 충실하며 묵묵히 내공을 다졌다.

'뿌리 깊은 나무는 가뭄을 쉽게 타지 않는다'란 속담이 있다. 근본이 튼튼하면 여간해선 흔들리지 않는다는 뜻이다. 배우 장기용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parkjy@osen.co.kr

[사진] 이매진 아시아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