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안산, 방포레 고후 U-18팀 초청해 축구 교류 이어가다 

[OSEN=이인환 기자] 안산 그리너스 FC(이하 ‘안산’)가 J2리그 클럽 방포레 고후 유소년 팀을 초청하며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양 팀 간의 유소년 축구 교류를 계속해서 이어나갔다.

지난 11일 김포 국제공항을 통해 방한한 방포레 고후 U18팀은 4박 5일 동안 안산에 머물며 수 차례 친선전을 가지는 등 꽉 찬 일정을 보냈다. 안산 U18팀 이외에도 매탄고와 몇 개 대학팀들과의 연습경기를 치르며 실력 연마의 기회를 가졌다.

이번 교류는 2015년부터 꾸준하게 이어져왔다. 안산은 경찰청 시절인 2015년 5월, 시 관계자와 구단 관계자들이 일본 고후시를 직접 방문해 프로축구단을 통한 교류를 추진했다. 당시 안산은 고후시청 방문 등 방포레 고후의 운영 실태와 노하우를 살피고 조언을 얻은 바 있다.


이후 ‘방후 U-12팀 초청’을 시작으로 같은 해 ‘2015 한·중·일 축구산업 포럼’ 등 매년 안산과 방포레 고후의 긴밀한 교류는 지속됐다.

안산의 박공원 단장은 “방포레 고후는 지역 주민들과의 스킨십을 강화한 사회공헌활동은 물론, 프로팀 운영과 유소년 시스템 등 우리가 배워야 할 것들이 많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상호 발전적인 관계를 이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방포레 고후의 우미노 회장도 “어린 선수들이 축구만을 교류하는 것이 아닌 축구 외적인 부분도 넓게 경험 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다”라며 안산과의 꾸준한 교류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지난해보다 더욱 또 성장한 안산 그리너스 FC가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사랑 받는 지속적인 구단이 되길 바란다”며 안산을 응원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안산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