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밀언니’ 레드벨벳 슬기 “슬럼프 때문에 목소리 안 나왔었다”

[OSEN=강서정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슬기가 선미에게 자신의 고민을 솔직히 털어놨다.

15일 방송되는 JTBC4 리얼리티 프로그램 나만 알고 싶은 ‘비밀언니’ 7회에서는 하룻밤을 함께 하며 솔직해진 선미와 레드벨벳 슬기의 모습이 공개된다.

방송 최초로 민낯을 공개하게 된 두 사람은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슬기는 거침없이 화장을 지우며 “눈이 반 토막 났다”라며 엉뚱하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인 반면, 선미는 “어떡해”를 외치며 두려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디어 한 침대에 눕게 된 선미와 슬기는 아쉬움에 잠들지 못하고 늦은 시간까지 이야기를 나눴다. 슬기는 “연습생 때 노래로 회사에 들어왔는데 슬럼프로 인해 목소리가 안 나왔다. 노래가 안 돼 춤을 추기 시작했다” “누군가 내 목소리 듣는 게 싫어 혼자 연습했다.”며 데뷔 전 자신의 슬럼프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한, 슬기는 “주변 사람들이 진짜 내 모습보다는 청순한 콘셉트를 원한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선미 역시 “원더걸스 시절 회사에서 청순한 이미지를 원했지만 난 ‘청순’이 어울리는 성격이 아니었다”며 같은 고민을 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이어 “(콘셉트에 대해) 할 말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은 후 히트곡 ‘가시나’를 만들기까지의 뒷이야기를 슬기에게 이야기하는 등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