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현무 "'히든싱어5' 강타 편, H.O.T 재결합 토대 되길"[종합]

[OSEN=박판석 기자] '히든싱어5'로 돌아온 전현무가 첫 방송인 강타편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전현무는 15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JTBC에서 열린 '히든싱어5'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전현무는 3년만에 돌아온 '히든싱어5'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현무는 시즌1부터 시즌5까지 MC를 맡고 있다. 전현무는 "제가 프리선언을 하고 난 뒤에 자리 잡도록 도와준 프로그램이 바로 '히든싱어'다. 많은 분들이 돌아오기를 바랐고, 저 역시 바라고 있었다"고 했다.   

전현무는 '히든싱어5'의 발전된 측면으로 모창 능력자의 가창력을 꼽았다. 전현무는 "과거에는 모창능력자가 비슷하긴 비슷한대 가창력이 부족한 경우도 있었다"며 "4회까지 녹화 했는데, 모창능력자의 노래를 듣는 재미가 있다. 모창능력자의 노래 실력이 업그레이드 됐다"고 언급했다. 

전현무는 첫 화 주인공인 강타 편에 대한 기대감을 설명했다. 전현무는 "'무한도전'을 통해서 H.O.T가 재결합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졌다"며 "그 가수와 목소리가 흡사한 팬과 함께 만들어내는 감동을 통해서 H.O.T가 다시 한 번 재결합 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다. 여러모로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첫화에 게스트로 참여한 젝스키스 은지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현무는 "현장에 온 H.O.T 팬들이 정말 좋아하더라"라며 "녹화에 참여한 은지원이 원정경기를 뛴 기분으로 조심스럽게 말을 하더라. 은지원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다"고 전했다.

전현무는 시즌5까지 MC를 맡으면서 유일하게 한 일이 아이유를 섭외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아이유가 프로그램 출연을 망설이고 있을 때 설득했다"며 "두고두고 돌려봐도 가치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라고 김치우동을 사먹이면서 30분동안 설득했다"고 과정을 고백했다. 

전현무는 '히든싱어5'가 원조 가수들에게도 의미가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전했다. 그는 "가수들이 자신의 활동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며 "벌써 '히든싱어5'를 통해 감동을 받은 가수가 나왔다.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라고 인사를 했다./pps2014@osen.co.kr

[사진] JT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