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엑소에 차태현까지?"..Mnet '더콜' 시크릿솔로 5팀 누굴까

[OSEN=박소영 기자] 오늘(15일, 금) Mnet ‘더 콜’에서는 마지막 4차 라인업 아티스트들이 베일을 벗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에는 다섯 팀의 시크릿 솔로가 등장할 예정. 장르와 세대를 뛰어넘는 정상급 아티스트들 마저 감탄사를 연발케 한 상상초월 마지막 라인업에 기대가 모아진다.

다섯 팀의 시크릿 솔로는 ‘잘생긴 애 옆에 귀여운 애’, ‘피처링 여신’, ‘눈빛으로 제압하는 퍼포먼스 킹’, ‘옥구슬 보이스 싱어송라이터’, ‘여심 홀리는 고막 남친’이라는 콜네임으로 등장한다. 변조된 목소리를 듣고 자우림 김윤아, 엑소 카이, 박재범, 차태현까지 온갖 추측이 난무하게 된다.

오늘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러브콜 스테이지다. 정체를 숨긴 채 오로지 음악으로 승부를 거는 4차 라인업 아티스트들의 무대에 기존 가수들 역시 추리를 잠시 잊고 감탄사를 연발한 것.

동방신기의 유노윤호일 것이라고 추측된 ‘눈빛으로 제압하는 퍼포먼스 킹’은 황치열, UV와 한 팀을 이룬 김종국으로부터 “딱 UV 먹잇감이다. 벌써부터 UV와의 무대가 기대된다”는 평을 받았다. 황치열은 ‘옥구슬 보이스 싱어송라이터’를 향해 “노래도 랩도 다 된다. 갖고 싶다 저런 목소리”라며 감탄했고, 비와이는 “진짜 음원 깡패가 나왔다”며 ‘잘생긴 애 옆에 귀여운 애’의 정체를 확신했다.

‘여심 홀리는 고막 남친’은 감미로운 보이스로 객석의 찬사를 이끌어냈고, 거미와 한 팀인 에일리는 ‘피처링 여신’을 향해 “꼭 커플 매칭에 성공해서 엄청난 걸파워를 보여주고 싶다”며 야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빼앗기면 안되겠다”, “무조건 데려와야 한다”며 4차 아티스트 라인업을 향해 치열한 러브콜 경쟁을 벌이는 모습을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과연 감탄을 자아낸 4차 라인업 아티스트들의 반전 정체는 무엇일지, 마지막 라인업까지 더해진 4팀의 콜라보 패밀리가 어떤 조합으로 완성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가요계의 판도를 뒤바꾸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벌이는 러브콜라보 반전뮤직쇼 Mnet ‘더 콜’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10분, Mnet과 tvN에서 공동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셀트리온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