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화정 '최타파' 지각 오프닝 사과.."차가 막혀 너무너무 죄송"

[OSEN=박소영 기자] 최화정이 라디오 오프닝에 지각해 청취자들에게 사과했다. 

최화정은 15일 낮 12시, 생방송으로 진행된 '최화정의 파워타임' 오프닝곡이 끝난 후 마이크를 잡고 "오늘 차가 너무 막혔다. 핑곗거리도 안 되는데 예상치 못하게 늦게 도착했다. 기다려준 청취자분들 정말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도로가 막히는 바람에 최화정이 오프닝 시간에 도착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전 타임 방송의 DJ인 박선영이 최화정 대신 오프닝을 열고 퀸의 '라디오가가' 첫 곡을 틀었다. 

노래가 끝나기 전 부스에 도착한 최화정은 "핑계가 될 수 없는데 죄송하다. 예쁜 목소리로 '최파타' 문을 열어준 박선영 고맙다. 맛있는 밥 사주겠다"며 청취자들과 박선영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옥상달빛과 훈스가 출연을 예고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