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英 BBC, "마라도나, 韓 축구팬에 인종차별적 행동"

[OSEN=우충원 기자] '천방지축'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가 한국팬들에게 인종차별적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커지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1차전서 1-1로 비겼다.

아르헨티나로서는 아쉬운 결과였다. 90분 내내 아이슬란드 골문을 두드렸지만 단 한 번 얼음성벽을 깨는 데 만족했다. 특히 후반 중반 메시의 페널티킥 실축이 짙은 아쉬움을 남겼다.


아르헨티나가 무승부를 기록하는 동안 경기를 지켜봤던 아르헨티나 레전드 디에고 마라도나는 인종차별적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17일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간 경기를 보던 중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한 것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젊은이들이 마라도나를 향해 환호를 보내고 손을 흔들자 마라도나는 두 눈을 옆으로 찢는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했다. 눈 찢기는 동양인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몸짓이다.

특히 BBC 소속 재키 오틀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마라도나가 한국팬들을 향해 인종차별적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 온 팬들이 "디에고!"를 외치며 마라도나에게 환호를 보냈고 마라도나는 이에 미소와 함께 키스와 손짓으로 화답했다.

오틀리의 설명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한국팬들에게 인사를 건넨 뒤 돌아서서 두 손으로 양 눈을 찢는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를 했다. 그녀는 "이 장면을 지켜본 우리 모두 충격받았다"며 마라도나의 행동을 지적했다.

이밖에도 마라도나는 이날 경기 관람 중 금연구역에서 시가를 피우며 문제가 심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