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브라질-스위스] '쿠티뉴 선제골' 브라질, 스위스와 1-1 무승부

[OSEN=이균재 기자] 우승후보 브라질(FIFA 랭킹 2위)이 스위스(6위)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브라질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 로스토프 아레나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E조 조별리그 1차전서 스위스와 1-1로 비겼다.

브라질은 4-2-3-1을 가동했다. 원톱 가브리엘 제수스를 필두로 네이마르, 필리페 쿠티뉴, 윌리안이 2선 공격수로 나섰다. 중원은 파울리뉴와 카세미루가 구축했다. 포백라인은 마르셀루, 미란다, 티아구 실바, 다닐루가 형성했다.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같은 포메이션인 4-2-3-1로 맞선 스위스는 세바로비치, 샤키리, 샤카, 베라미, 리히슈타이너, 로드리게스 등 공수 주축 자원들이 모두 출격했다.

브라질은 전반 11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좌측면에서 네이마르가 날카로운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파울리뉴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브라질은 6분 뒤 네이마르의 발에서 시작된 공격 작업서 쿠티뉴의 패스를 받은 제수스가 좌측면에서 기회를 잡았지만 크로스가 골키퍼에 잡혔다.

브라질은 전반 20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쿠티뉴가 아크서클 왼쪽에서 오른발로 기가 막히게 감아 찬 볼이 스위스 골대를 때리고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브라질은 전반 31분 네이마르가 좌측면을 돌파해 반칙과 함께 리히슈타이너의 경고를 이끌어냈다. 브라질은 2분 뒤 네이마르의 코너킥을 제수스가 머리에 맞혔지만 빗맞았다.

브라질은 전반 추가시간 코너킥 찬스서 네이마르의 크로스를 실바가 머리에 맞혔지만 백지 한 장 차이로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은 브라질이 스위스에 1-0으로 앞섰다.

스위스는 후반 5분 동점골을 터트렸다. 코너킥 찬스서 샤키리의 크로스를 추버가 헤딩 동점골로 마무리했다. 미란다가 앞에 있었지만 추버를 놓쳤다.

브라질은 후반 24분 네이마르의 크로스를 쿠티뉴가 절묘하게 가슴트래핑 한 뒤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비껴갔다.

브라질은 후반 중반 카세미루와 파울리뉴 대신 페르난지뉴와 아우구스투를 투입했다. 브라질은 전반 33분 네이마르의 오른발 중거리포가 좀머 골키퍼 가슴에 안겼다. 1분 뒤엔 제수스 대신 로베르투 피르미누를 넣었다.

브라질은 마지막까지 파상공세를 벌였다. 피르미누는 후반 37분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허공을 갈랐다. 6분 뒤 네이마르의 헤더는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진 피르미누의 헤더는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페르난지뉴의 오른발 슈팅은 간발의 차로 골문을 외면했다. 브라질은 끝내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