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잉글랜드-튀니지] ‘케인 멀티골’ 잉글랜드, 튀니지에 극적 2-1 승리

[OSEN=김태우 기자] 해리 케인의 활약을 앞세운 잉글랜드가 승점 3점을 가져갔다. 

잉글랜드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G조’ 튀니지와의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5분 터진 케인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G조는 앞선 경기에서 파나마를 3-0으로 누른 벨기에가 승점 3점으로 중간 1위에 올라섰고, 잉글랜드도 승점 3점을 따내며 16강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젊은 선수들이 주축이 된 잉글랜드는 스리백 전술을 들고 나왔다. 픽포드 골키퍼를 비롯, 워커, 스톤스, 맥과이어가 수비진에 섰다. 좌우 윙백에 영과 트리피어가 포진했고 중앙에는 린가드, 핸더슨, 알 리가 섰다. 공격진에는 케인과 스털링이 포진했다.

이에 맞서는 튀니지도 베스트 멤버를 들고 나왔다. 하센 골키퍼에 포백은 브론, 벤 유세프, 메리아, 마알올, 허리에는 사시, 스키리, 바드리, 공격진에는 슬리티, 카즈리, 벤 유세프가 포진했다. 4-3-3과 4-5-1을 오가는 포메이션이었다.

전반 초반 기세는 잉글랜드가 좋았다. 기동력을 무기로 튀니지 골문을 사정없이 위협했다. 그러다 전반 11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코너킥 상황에서 스톤스가 높게 뛰어올라 머리로 득점을 시도했다. 이를 하센 골키퍼가 혼신의 힘을 다해 막아냈으나 그 앞에 대기하고 있던 케인이 밀어넣었다.

하지만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것이 화근이었다. 그리고 불필요한 파울에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전반 32분 워커가 공중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벤 유세프의 얼굴을 팔꿈치로 쳤다.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전반 35분 사시가 픽포드 골키퍼를 간발의 차이로 따돌리는 득점을 성공시켰다.

잉글랜드는 전반 막판 영의 전진패스를 받은 린가드가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를 통과한 공이 포스트를 맞히며 아쉽게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1-1로 전반을 마친 두 팀은 후반 15분까지 팽팽한 접전을 벌이며 기싸움을 이어갔다.

주도권은 잉글랜드에 있었지만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는 못했고, 튀니지의 간헐적인 역습은 별다른 소득 없이 끝나는 양상이 이어졌다. 갈수록 급해지는 쪽은 잉글랜드였으나 슈팅 정확도가 떨어졌고, 뭔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래시포드를 투입하면서 공격적인 비중을 더 높였으나 튀니지의 골문은 잘 열리지 않았다.

그러나 경기 막판 극적인 순간이 찾아왔다. 후반 44분 잉글랜드가 코너킥을 얻었고, 우측 측면에서 올린 코너킥이 맥과이어의 머리를 맞고 좌측에 대기하고 있던 케인에게 갔다. 케인이 이것을 지체하지 않고 머리로 받아 넣으며 이날의 결승골을 잡아냈다. /skullboy@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