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둥지탈출3' 최정원 "17년 동안 아침으로 채소 김밥"…아들 '시무룩'

[OSEN=장진리 기자] 배우 최정원이 가족들의 건강을 위해 17년간 아침으로 김밥을 말았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 시즌3'(이하 둥지탈출3)에서는 아침마다 김밥을 마는 배우 최정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최정원은 아침 일찍 일어나 부지런히 김밥을 말았다. 다양한 채소로 김밥 재료를 준비한 최정원은 만면에 미소를 띤 채 김밥을 만들었다. 그러나 반면 최정원의 아들 윤희원과 남편은 최정원의 표정과는 정반대였다. 최정원이 아침부터 준비해준 김밥을 앞에 두고서도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심지어 식탁 앞에 앉아서도 김밥을 먹지 않고, 김밥 안에 든 속재료를 살펴보기 시작한 두 사람. 사실 최정원은 아들과 남편의 건강을 위해 채소로만 17년간 김밥을 말아온 것. 최정원은 "우리 가족의 완전식품인 것 같다"고 아침 메뉴 김밥을 자랑했지만, 아들과 남편의 생각은 전혀 달랐다.

아들 윤희원은 거의 김밥에 손을 대지 않았고, 보다 못한 남편은 "참치라도 좀 넣어줘"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최정원은 "그럴 거면 먹지마"라고 거절했고, 윤희원은 "정말 매일 채소다"라고 불만을 호소했다. /mari@osen.co.kr

[사진] tvN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