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가 골문에 있어도…” 무리뉴, 카바예로 골키퍼 비판

[OSEN=김태우 기자] 불안불안했던 아르헨티나의 수문장 윌리 카바예로(37·첼시)가 기어이 사고를 쳤다. 호세 무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예감은 현실이 됐다.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골문을 지키고 있는 카바예로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D조’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악몽 같은 하루를 보냈다. 후반 8분 레키치의 결승골을 그대로 헌납했다.

수비 지역에서 공을 돌리는 상황에서 나온 치명적 실수였다. 레키치의 압박에 다소 당황한 카바예로는 이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공은 레키치 앞에 떨어졌고, 레키치는 카바예로가 미처 전열을 정비하기도 전 이를 골문으로 차 넣어 이날의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다소 여유가 없는 상황이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레키치와 완전히 붙은 접전 상황도 아니었다. 일단 급하다면 길게 걷어냈으면 그만이었다. 하지만 긴장한 카바예로는 불운하게도 그러지 못했고, 이 골로 경기 양상은 완전히 크로아티아가 주도했다. 결국 아르헨티나는 두 번의 추가골을 얻어 맞은 끝에 0-3으로 참패했다.

무리뉴 감독은 아이슬란드전 당시부터 카바예로의 불안함을 지적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1-1 동점골 허용 상황에서 카바예로가 공을 제대로 쳐내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독일 ‘슈포트르 아인’에 따르면 무리뉴는 이날 러시아 채널인 ‘러시아 투데이’에 출연, 경기 중 카바예로의 실수 이후 카바예로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무리뉴 감독은 “골문에 카바예로가 있든, 내가 있든 비슷했을 것이다. 나도 그렇게 그와 같이 (실수를) 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만큼 초보적인 실수였다는 의미다.

카바예로는 소속팀에서 쿠르투아 골키퍼에 가려 백업으로 뛰고 있다. 시즌 내내 경기 감각이 충분하지 않았던 카바예로를 주전 골키퍼로 투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무리뉴 감독은 물론 아르헨티나 언론도 비판하고 있던 중에 참사가 터졌다.

독일 대표팀의 전설적인 수문장 출신인 올리버 칸 또한 독일 공영방송 ZDF에 출연, “전반전에 카바예로가 이와 같은 칩킥을 시도하지는 않았으나 이미 1~2차례의 상황에서 긴장감이 풀어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안타까워했다. /skullboy@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