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결혼부터 독전까지"..'인생술집' 진서연, 독보적 걸크러시

[OSEN=김보라 기자]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을 통해 주목받은 배우 진서연이 예능 ‘인생술집’을 통해 캐릭터보다 더 쿨한 면모를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에서는 진서연, 배우 오나라, 샤이니 민호와 키가 출연해 개인적인 얘기부터 연예 활동 등 다양한 얘기를 전했다.

이날 진서연은 ‘독전’ 속 보령 캐릭터에 대해 “남자 캐릭터의 부수적인 역할이 아닌 동등한 위치”라며 “다들 이 연기 이후 어떤 걸 연기하겠냐고 걱정했었다. 하지만 센 만큼 매력적이었다. 다음 작품을 못할 수도 있겠지만 하고 싶었다”고 출연을 결정한 계기를 전했다.

‘독전’에서 마약에 취한 보령을 맡았던 진서연은 “(마)약을 하는 척하면 너무 웃길 것 같아서 조사를 많이 했다. 실제 약을 하면 어떤지 의학적으로 접근했다”고 실감나는 연기 비결을 알렸다. 

그러면서 “보령을 세다, 약하다로 구분할 게 아니라 우리나라 영화에 없던 캐릭터다. 부수적 여자친구가 아니라 더 세거나 동등한 역할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진서연은 절친한 배우 한효주의 제안을 받아 ‘독전’의 오디션에 임했고, 감독 및 제작진과의 만남에서 캐릭터에 부합되는 매력을 어필해 발탁됐다.

이어 그는 “저는 늘 신인 같다. 지금까지 한 번도 주목을 받아본 적도 없지만 주목 받기 위해 연기를 시작했던 건 아니다”라며 “연기가 너무 재밌다. 유명해지고 관심 가져주시는 거 감사하지만 제게 관심은 1순위가 아니다”라는 생각을 전했다.

기혼자인 진서연은 현재의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 과정도 털어놔 관심을 높였다. “그 남자가 없으면 죽을 거 같아서 결혼한 게 아니라 저 사람과 결혼할 거 같은 촉이 왔었다”며 “결혼을 할 거 같다는 그 촉이 와서 너무 짜증이 났다(웃음)”고 너무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현재 그녀의 남편은 베를린에 살며 그곳에서 일을 하고 있다.

진서연은 꾸미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전달하는 호감형 스타일이었다. 가식 없이 털털한 그녀의 모습은 한마디 한마디에 좀 더 집중하게 만들었으며 무슨 얘기를 할지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다.

‘독전’을 통해 인지도를 높인 진서연이 앞으로 다양한 장르에서, 여러 가지 캐릭터로 연기적 쾌감을 높여주길 기대해 본다./ purplish@osen.co.kr

[사진]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