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흔들리는 아르헨...감독 "메시 부진 동료 탓"-아구에로 "맘대로 말하라지"

[OSEN=이인환 기자] 졸전 이후 선수단 분열? 아르헨티나의 삼파올리 감독의 발언이 구설수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D조’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0-3으로 패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1무1패를 기록한 아르헨티나는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사라졌다.

아르헨티나가 조별리그에서 3골차 이상으로 패한 것은 1958년 체코슬라바키아전(1-6 패) 이후 이날이 처음이다. 1974년 대회 이후 2002년 한일 대회를 제외하면 조별리그 탈락 역사가 없던 아르헨티나는 무기력한 경기력만 확인하며 답답함을 남겼다.

이날 호르헤 삼파올리 감독은 경기 후 아르헨티나 팬들에게 졸전을 사과하면서 리오넬 메시의 부진은 개인 탓이 아니라 팀 전체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아이슬란드전에서 메시가 페널티킥을 실축한 것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옹호한 바 있다.

삼파올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메시라는 위대한 선수를 빛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메시를 제외한 다른 선수들은 그들이 해야 할 역할을 못하고 있다. 그래서 메시는 제한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49회의 터치에 그쳤다. 이는 그의 월드컵 경기 역사상 가장 적은 횟수다. 하지만 삼파올리 감독의 발언은 메시를 감싸기 위해 다른 선수들을 비하하는 것처럼 보인다.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후반 곤살로 이과인과 교체로 물러났다. 아구에로는 영국 '메트로'와 믹스트존 인터뷰서 삼파올리 감독의 발언을 전해 듣고 "그가 원하는 대로 말하도록 해라(Let him say what he wants)고 답하며 불쾌한 감정을 나타냈다. 

글로벌 골닷컴은 "삼파올리 감독의 말이 약간 잘못 전해지긴 했어도 나이지리아전을 앞두고 감독과 주축 선수 아구에로의 분열은 팀의 단결력에 좋은 신호가 아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mcadoo@osen.co.kr

[사진] 메트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