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타격감 절정' 최지만, 트리플A 멀티포+3안타+5타점 맹활약 (종합)


[OSEN=이종서 기자] 최지만(27)이 홈런 두 개로 화끈한 무력 시위를 했다.

최지만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스빌 루이스빌슬러거필드에서 열린 2018 마이너리그 트리플A 루이스빌 배츠와의 맞대결에서 1루수 겸 5번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지난 11일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탬파베이로 트레이드된 최지만은 탬파베이 산하 트리플A 팀 더램 불스에서 뛰었다.

지난 20일 2루타 2개 2안타 2볼넷을 기록하며 타격감을 한껏 끌어 올린 최지만은 이날 이적 후 첫 홈런을 비롯해 멀티 홈런을 날리며 기세를 이었다.

1회 첫 타석에서 1루수 땅볼로 물러난 최지만은 2회 우전 안타를 쳤다. 그리고 8-0으로 앞선 3회초 2사 1,2루에 1볼-1스트라이크 상황에서 3구 째 낮은 공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올 시즌 마이너리그 6번째 홈런이다. 

불붙은 최지만의 타격감은 쉽게 식지 않았다. 6회 투런 홈런을 날리면서 기세를 이어갔다.

마지막 9회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이날 최지만은 5타수 3안타(2홈런) 5타점 2득점으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트리플A 타율은 3할6푼.

한편 최지만의 소속팀 더램은 13-3으로 대승을 거뒀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