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리뷰]'아는형님' 하하 "서장훈 예능스승, 바로 나"


[OSEN=김수형 기자]하하가 서장훈의 예능스승이라 말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는 하하와 노사연이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밥 잘 먹는 예쁜누나'高'에서 왔다"며 자신을 소개,  하하는 "강호동이 착해졌다는 소문을 확인해보러 왔高에서 왔다"며 소개했다.  노사연은 하하가 연예인 되기 전부터 인연을 언급하며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다. 

강호동은 "우린 우량아 출신"이라면서 운을 뗐고, 노사연은 "4.8키로로 태어났다"며 자랑했다. 이유식때부터 육즙을 먹었다는 것.   그러자 하하는 "나도 4.9키로 였다"면서 심지어 우량아로 독일 신문에 났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호동은 "돌 지나기전 부터 된장지깨 먹었다"고 했고, 과장한 분위기에 비난이 쇄도했다. 
이에 노사연은 "우리 어머니는 나 낳기 전까지 닭 백 마리 잡았다고 한다"면서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장닭에 이어 까마귀, 코끼리 개인기까지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마약같은 중독성 甲의 개인기였다. 
하하는 "옆모습만 보면 우리 엄마 같다"고 말했고, 노사연은 "안 그래도 그런 소리 듣는다"고 인정해 또 한번 배꼽을 잡았다. 

노사연은 갑자기 "너네 먹을 것 없니?"라고 질문, 많은 개인기로 허기가 졌다고 했다. 노사연을 위해 팥빵이 등장했고, 최초로 특식이 제공되는 그림이 그려져셔 웃음을 안겼다. 

이때, 하하는 "여러방송에서 강호동 피해자라고 하는데 면박 면 벛 받은 건 피해가 아니다"라면서  "난 맞았다"고 말했다. 강호동한테 맞은 사람들 모임이 있다는 것.  회장으로 이수근을 지목, 수근은 시선을 회피하며 상황극을 만들어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이 이에 당황하며, 노사연에게 SOS 했으나, 노사연은 "나도 피해자다, 폭삭 늙었다"고 말했다. 녹화를 길게했다는 것.  이어 그 만큼 프로정신이 투철했던 강호동을 칭찬했다. 

멤버들은 하하가 장훈의 예능 스승이란 소문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하하는 "연예계 데뷔 전, 농구선수때 서MC라고 저장했다"며 예능 원석을 발견했다고 했다.  이어 "내 배아파서 낳은 자식"이라며 수상소감 때 자신의 이름을 빼먹었던 일에 대해 섭섭함을 드러냈다.  서장훈은 "하하가 큰 도움된건 사실"이라면서 "그래도 스승은 구라, 호동, 재석이 형, 많다"라고 이를 수습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