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겨야 할' 멕시코전도 신태용호는 '선 수비'였다


[OSEN=우충원 기자] 결국 멕시코전도 수비가 우선이었다. 골을 넣고 이겨야 할 경기서도 수비전술이 먼저였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서 열린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서 1-2로 졌다. 한국은 스웨덴전 패배에 이어 2연패를 당하며 사실상 16강행이 어려워졌다. 남은 독일전을 이기고, 상대국들의 결과를 지켜보며 기적을 바라야 하는 상황이다.

한국은 이날 말 그대로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를 선보였다. 끊임 없이 뛰면서 상대를 압박하고 손흥민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골을 넣었다.

그런데 문제는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멕시코전에도 신태용호는 수비적인 전술로 경기를 펼쳤다. 4-4-2 전술로 손흥민과 이재성이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했지만 수비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일단 상대가 후방에서 볼을 연결할 때 압박을 펼치기 보다는 하프라인 근처에서 압박을 펼쳤다. 따라서 역습 전술을 편 한국은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이 쉴새 없이 오버래핑을 선보였다.

전반 중반만 하더라도 이용은 상대 페널티 박스까지 접근해 슈팅을 시도했다. 측면 공격수 이상의 움직임이었다. 그런데 문제는 오버래핑을 나간 뒤에도 문제가 발생했다. 멕시코 역습에 문제가 발생했다. 수비적인 전술로 임하면서 뒤로 물러날 수밖에 없었고 장현수의 실수도 발생했다.

라인이 전체적으로 물러난 상태. 전방으로 나가려면 시간이 필요했다. 손흥민이 아무리 빨리 움직이고 활발한 돌파를 펼쳐도 멕시코 수비의 준비가 끝난 상황이었다. 간헐적으로 중원을 거치지 않고 길게 연결한 패스를 제외하고는 공격적인 움직임이라고 보기 힘들었다.

선수들은 열심히 싸웠지만 준비 자체가 수비적이었기 때문에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한국은 이날 멕시코에 비해 많은 슈팅숫자를 기록했다. 전체 슈팅수에서 13-12로 앞섰다. 그리고 유효슈팅은 5-5였다. 대등 혹은 그 이상의 움직임을 선보였다. 코너킥도 7-5로 우위를 점했다.

그리고 한국은 팀 전체 76km를 뛰며 73km의 멕시코 보다 앞섰다. 그리고 수비진의 클리어런스도 15-14로 앞섰다. 수비가 불안한 것도 아니었다.

옐로카드가 많기는 했지만 문제는 아니었다. 투톱 공격진을 구축하고 4-4-2 전술로 경기에 임했지만 수비적으로 기다리면서 멕시코를 압박하는데 실패했다.

독일전이 남았다. 유종의 미를 거둔다는 것은 사실상 의미 없는 이야기다. 골을 넣고 이겨야 할 경기서 수비적으로 임하면서 결국 다시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