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균재의 무회전킥] 장현수의 치명적 실수, 예견된 참사였다

장현수(FC도쿄)의 치명적인 실수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한국 축구가 꿈의 무대에서 세계의 높은 벽을 절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서 멕시코에 1-2로 졌다. 한국은 2연패를 당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조별리그 최종전서 '디펜딩 챔프' 독일을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는 기적을 바라야 한다.

잘 싸운 멕시코전이었기에 아쉬움이 짙게 남는다. 스웨덴전의 무기력했던 앞선과는 확실히 달랐다. 깜짝 카드로 내세운 문선민(인천)은 공수 양면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손흥민(토트넘)도 극적인 만회골로 이름값을 했다. 1차전서 '유효슈팅 0개'의 굴욕을 당했던 한국은 멕시코보다 많은 슈팅(17-13)과 유효슈팅(6-5)을 기록했다.

앞선은 환골탈태했지만 불안한 뒷마당이 문제였다. 중심엔 장현수가 있었다. 전반 24분 결정적인 태클 미스로 페널티킥을 내줘 카를로스 벨라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좋은 흐름을 탔던 한국은 급격하게 흔들렸다. 장현수는 실점 직후 이용(전북)에게 애매한 백패스를 하다 더 큰 화를 당할 뻔했다. 장현수는 후반 21분 다시 한 번 결정적 판단 미스로 결승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멕시코의 역습 찬스서 '치차리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를 막기 위해 태클을 시도했지만 쉽게 간파 당해 제쳐진 뒤 골을 허용했다.

장현수의 두 번의 결정적 실수를 복기해보면 그의 부족한 경험과 기량이 여실히 드러난다. 첫 번째 장면. 동료들이 박스 안에 진을 치고 있었지만 안드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 때 무리한 태클을 하다 페널티킥을 제공했다. 당시 박스 안에 멕시코 선수 4명, 한국 선수 5명이 있었다. 문전으로 쇄도하는 멕시코 선수 2명도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주세종(아산)이 완벽히 맨마킹을 들어간 상황이었다. 통상 수비수는 박스 안에서 결정적인 위기가 아닌 이상 양팔을 몸에 붙인 채 뒷짐을 지고 다리와 몸을 이용해 크로스와 슈팅을 막아야 한다.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주지 않기 위해서다. 그러나 장현수는 수비의 기본을 망각했다. 설사 태클을 했더라도 양팔을 몸에 붙였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다. 

치차리토의 득점 장면도 장현수의 판단이 성급했다. 멕시코의 역습 찬스였다. 한국 선수 2명, 멕시코 선수 3명, 분명한 위기였다. 문제는 장현수의 태클 타이밍이었다. 치차리토의 슈팅 모션만 보고 성급하게 태클을 들어갔다. 노련한 치차리토는 기다렸다는 듯 가볍게 접은 뒤 골을 넣었다.

박지성, 이영표, 안정환 등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은 장현수의 치명적인 실수 되풀이에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페널티킥 장면에 대해 "장현수가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저런 상황에서 손을 높게 드는 행동이 주심에게 약간 의구심을 들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경기 후엔 "(장현수의) 아쉬운 판단 2개가 없었다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는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했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도 페널티킥 장면에 대해 "여기서는 태클할 필요 없이 앞에서 막아주면 된다. 오히려 태클을 하게 되면 몸의 중심이 넘어지기 때문에 크로스가 올라올 확률이 더 커진다. 몸을 세우면서 크로스가 올라오는 방향만 몸으로 막아주면 되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후반 장현수의 태클 미스가 또 나오자 "전반도 그렇고 후반도 그렇고 태클을 할 타이밍에 해야 하는데 하지 말아야 할 타이밍에 태클을 하고 있다. 상대가 슈팅하기도 전에 태클을 하면 어떡하나. 상대 공격은 그걸 기다리고 있는데. 전반전 핸드볼 파울도 그렇고..."라며 일침을 가했다.

신태용 감독도 "첫 번째 실점도 아쉬움이 남고 두 번째 골도 한 번에 덤비지 않았어야 했다. 치차리토가 슈팅을 하려 할 때 측면으로 몰아내야 했다. 선수들이 몸으로 막아내야겠다는 생각이 강해 보이지 않는 실수가 있었다. 장현수가 페널티킥을 주면서 흔들렸다. 수비수들이 자신감을 잃어버린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예견된 참사였다. 장현수는 분명 라인 컨트롤, 빌드업, 투지, 리더십, 멀티 능력 등 다방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수비수다. 적어도 현재 한국 축구에서는 그렇다. 그러나 거의 매 경기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는 치명적인 단점도 갖고 있다. 지금껏 A매치서 수 차례 같은 실수를 되풀이했다.

장현수의 치명적인 실수가 실점이나 위기로 이어진 장면은 지난해 11월 세르비아전 클리어링 미스, 12월 2017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일본전 페널티킥 허용, 올해 1월 자메이카전 헤딩 클리어링 미스, 3월 폴란드, 북아일랜드전 헤딩 클리어링 미스, 지난 18일 스웨덴전 클리어링 미스, 멕시코전 태클 미스 등 셀 수 없이 많다. 이 외에도 의도를 알 수 없는 패스 미스로 수십 번 위기를 자초하기도 했다.

문제는 장현수에게만 있지 않다. 그간 장현수는 심리적인 부담감이 덜한 A매치 평가전에서도 같은 실수를 반복했다. 세계 강호들이 즐비한 월드컵에서는 비슷한, 혹은 더 치명적인 실수가 나올 것이 자명했다. 그럼에도 기량이 부족한 선수가 월드컵 주전 수비수로 뛸 수밖에 없었던 건, 한국 축구의 좁은 인재풀이라는 구조적인 문제에 새 얼굴을 발굴하지 못하는 감독의 근시안적인 시각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OSEN 이균재 기자

[사진]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