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강호동·서장훈 초토화"…'아는형님' 하하, 웃음 큰 '예능 거인'

[OSEN=장진리 기자] 하하가 브레이크 없는 폭로로 '아는 형님'의 강호동과 서장훈을 무릎 꿇게 만들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강호동과 서장훈을 잡으러 온 '키 작은 꼬마 거인' 하하의 활약이 돋보였다.

노사연과 함께 전학생으로 등장한 하하는 "호동이가 착해졌다는 소문을 듣고 거짓말인지 진짜인지 확인해보러 왔고에서 전학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하하는 강호동의 수혜자냐 피해자냐고 묻는 질문에 "다들 강호동 피해자라고 하는데 면박 몇 번 받은 거 가지고 피해자라고 하는 것 좀 그런 것 같다. 난 호동이한테 맞았다"며 "'강처사'라는 모임이 있다. 강호동한테 맞은 사람들"이라고 연예계에 강호동에게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모임이 있다고도 폭로했다.

하하는 강호동을 향해 폭로의 화살을 겨눴다. 하하는 "이수근은 모바일로 활동하고 있다. 따로 모이는 사람들이 있다. 강호동이 '1박 2일' 할 때 절친으로 나온 유명한 디자이너가 있다. 그 사람은 쌀국수로 맞아서 별명이 쌀국수다. 나는 여름에 맞아서 별명이 수박"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에 대해서는 "내 배 아파 낳은 자식"이라고 말했다. 하하는 "원래 농구선수였을 때부터 저는 서장훈을 서MC로 이름을 저장했다. 어떻게 보면 내가 보석을 발견해서 소개만 시켜준 거다. 따지고 보면 내 배 아파 낳은 자식이다"라며 "그런데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하면 은근히 기대하지 않느냐. 내 이름은 끝까지 얘기 안하더라"고 섭섭해했다. 

이에 서장훈은 "하하가 솔직히 내가 방송에 처음 나올 때 힘이 되어준 건 무조건 사실이다. 예능 스승은 김구라, 강호동, 유재석 형 다 있다"고 말했다. 하하는 이게 굴하지 않고 "'아는 형님'은 긴장감 형성을 위해 출연자 대기실에는 들어가지 말라고 한다. 그런데 서장훈이 내 대기실에 찾아와 '너 여기까지 와서 나한테 인사도 안 하러 와?'라고 화를 내더라. '호동이 형이 룰이래'라고 답했더니 '그건 강호동이나 하는 짓이고'라고 했다"며 서장훈이 자신을 윽박질렀다고 주장했다. 하하의 거침없는 폭로에 서장훈과 하하는 강호동을 둘러싼 진실공방을 벌였다.

하하는 서장훈의 흑역사도 폭로했다. 하하는 "예전에 서장훈이 회사가 없어서 많은 회사에서 나한테 연락이 왔다. 지금 서장훈의 소속사 대표님이 '제발 다리 좀 놔달라'고 해서 전화했더니 '거기 별로지 않나?'라고 하더라"며 "영입 제안을 거절하기 위해 '아빠가 반대한다고 하면 어때?'라고 부모님 핑계를 대려고 했다"고 말했고, 서장훈은 극심한 분노로 회로가 정지한 듯 말을 더듬으며 "아버지가 반대한 건 사실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파보이 이미지가 굳어진 서장훈은 "넌 진짜 가만히 안 둔다. 오늘 진짜 때릴 것"이라고 분노해 폭소를 선사했다. 

하하는 '아는 형님' 멤버들의 킬러다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상민이 결혼식에 주례를 서겠다고 자처하자 결혼식에 주례를 아예 없었다고 말했고, 좋아하는 형 월드컵에서는 강호동, 유재석 중 망설이지 않고 유재석을 선택, '아는 형님'의 형님들을 분노케했다. 

하하의 폭로전에 '아는 형님'의 교실은 그야말로 초토화됐다. 키는 작지만 웃음은 큰, '꼬마 거인' 하하의 활약은 대단했다. /mari@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