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폴란드-콜롬비아] 무기력한 폴란드, 시드국 중 가장 먼저 16강 좌절

[OSEN=이인환 기자] 무기력했던 폴란드가 톱시드 국가 중 가장 먼저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폴란드는 25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H조 2차전 콜롬비아와 경기에서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0-3으로 대패했다.

콜롬비아는 1차전 초반 빠른 퇴장으로 인해 일본에 1-2로 패배한 것을 극복하고 승점 3점(1승 1패)으로 16강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톱시드' 폴란드는 FIFA 랭킹이 무색하게 2경기 연속 졸전으로 패배하며 2경기 만에 16강 탈락이 확정됐다. 폴란드는 이번 월드컵 톱시드 팀 중에서 가장 무기력하게 2연패하며 망신살을 구겼다.

FIFA 랭킹 8위지만 폴란드는 조별리그 내내 아무 것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 세네갈전에서도 레반도프스키만 분전했지만 상대의 집중 마크에 고전하며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 폴란드 2선은 침투나 연계를 전혀 보여주지 못하며 레반도프스키를 외롭게 만들었다.

콜롬비아전도 마찬가지였다. 최전방의 레반도프스키를 지원하기 위해 피오르트 지엘린스키와 다비드 코브나키가 나섰지만 제대로 된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콜롬비아의 2선 후안 퀸테로-하메스 로드리게스-후안 콰르다도과 대조되는 모습이었다. 레반도프스키가 분전했지만 공도 제대로 건네지지 않았다.

콜롬비아의 수비 전술은 간단했다. 신체 조건이 좋은 예리 미나와 다빈손 산체스가 집중 마크했다. 특히 세트피스 상황마다 콜롬비아는 레반도프스키를 견제하기 위해 반칙도 불사하며 막아섰다. 이러한 집중 견제에도 동료의 지원은 없었다. 폴란드 2선은 여전히 침묵하며 레반도프스키를 외롭게 만들었다.

후반전 폴란드는 그나마 반격에 나섰다. 후반 22분 한 차례 긴 패스가 나오자 레반도프스키가 공을 잡아 그대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손쉽게 막혔다.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43분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다비드 오스피나의 손을 넘어설 수는 없었다.

결국 침묵한 2선과 고립된 에이스로 인해 폴란드는 2연패로 톱시드 국가 중 가장 먼저 월드컵 무대를 떠나게 됐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