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박철민, 치매가정지원캠페인 아름다운 재단 기부

[OSEN=김보라 기자] 10년 넘게 치매 투병 중인 어머니를 모시고 있는 배우 박철민의 기부금이 아름다운 재단의 활동에 의미를 더하고 있다.

아름다운재단 측은 26일 "'이름을 잊어도' 모금 캠페인을 오늘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치매 발병이 개인과 가정에 절망이 되지 않도록 돕는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치매 투병 중인 저소득 노인에게 보조기기를 지원해 스스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하고, 보호자의 돌봄 노동 및 경제적 부담을 줄인다는 내용이다.

캠페인명 '이름을 잊어도'에는 자신이나 자녀의 이름처럼 중요한 기억을 잊어도 당신은 여전히 당신입니다라는 치매 어르신들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10년 넘게 치매 투병 중인 어머니를 모시고 있는 박철민은 치매 노인 가정의 아픔에 공감한다는 뜻으로 지난해 '아름다운기억기금'을 조성한 바 있다

캠페인을 통해 모인 기부금은 아름다운재단이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와 함께 하는 재가 치매노인 보조기기 지원사업에 이용된다. 노인성치매 또는 경도인지장애가 있어 치매진단을 받은 저소득 노인을 대상으로 △치매치료인형 △치매환자 전용식기 △배회감지모니터 등의 보조기기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캠페인은 올해 12월 31일까지 계속된다. 자세한 사항은 캠페인 웹 페이지 (beautifulfund.org/name)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기 기부 신청자에게는 '나를 잊지 말아요'의 의미를 담은 물망초 세트(핀 배지, 팔찌)세트가 제공된다./ purplish@osen.co.kr

[사진]아름다운 재단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