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채태인 역전 만루포' 롯데, 넥센에 6점차 역전승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연이틀 극적인 경기로 위닝시리즈를 만들었다.

롯데는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8-6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위닝시리즈로 시즌 35승39패2무를 기록했다. 반면, 넥센은 2연패 루징시리즈로 39승42패가 됐고 KIA 타이거즈에 5위 자리를 내줬다.

넥센이 경기 초반부터 롯데 마운드를 두들겼다. 1회초 선두타자 김혜성의 2루타와 이택근의 3루수 땅볼로 만든 1사 3루에서 김하성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이후 박병호의 좌측 담장까지 흐르는 깊숙한 단타로 1사 1,3루를 만들었고 마이클 초이스의 우익수 방면 적시 2루타로 추가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1사 2,3루에서는 김민성의 희생플라이까지 나오며 3-0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2회초 역시 넥센이 점수를 뽑아냈다. 선두타자 주효상의 볼넷과 김혜성의 2루타로 무사 2,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택근의 2루수 땅볼 때 홈으로 쇄도한 3루 주자 주효상이 아웃되면 1사 1,2루가 됐지만 김하성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박병호의 밀어내기 볼넷이 나와 1점을 더 달아났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는 초이스의 중견수 희생플라이까지 나오면서 5-0의 스코어를 만들었다.

5회초에는 선두타자 장영석의 안타, 김규민의 3루수 실책으로 기회를 잡았다. 주효상의 병살타로 2사 3루가 됐지만 김혜성이 적시타를 뽑아내면서 6-0까지 달아났다. 김혜성은 2루까지 향하다가 아웃됐다. 

롯데는 5회말이 돼서야 반격에 나섰다. 5회말 선두타자 번즈의 좌전 안타, 신본기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대타 이병규의 사구로 계속된 무사 1,2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롯데는 포기하지 않았다. 이어진 6회말 선두타자 나경민의 중전 안타와 손아섭의 2루타로 만든 무사 2,3루에서 채태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만회했다. 이어진 1사 3루에서는 민병헌의 우전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본격적으로 추격에 나섰다. 이후 번즈의 중전 안타와 신본기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만루에서 김사훈이 1루수 실책으로 출루, 4-6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이대호가 투수 병살타로 물러나 추가점을 뽑는데는 실패했다.

롯데는 다시 한 번 저력을 발휘했다. 7회말 선두타자 전준우의 좌전 안타, 대타 정훈의 좌전 안타, 손아섭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무사 만루에서 채태인이 오주원의 10구 134km 속구를 걷어올려 중월 만루포로 경기를 뒤집었다.

결국 롯데는 8-6으로 뒤집은 경기를 끝까지 지켜냈다. 선발 브룩스 레일리가 3이닝 5실점으로 무너졌지만 이후 불펜진이 단 1점만 허용하면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채태인은 역전 만루포 포함해 5타점을 쓸어담았다.

넥센은 선발 한현희가 6이닝 5실점으로 분투를 펼쳤다. 리드오프 김혜성이 3안타로 활약했지만 결정적 순간 실책과 실책성 수비들이 나오면서 6점 차 역전패를 당했다. /jhrae@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