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나 혼자 산다' 기안84의 힐링 타임 "내일은 찜질방行"

[OSEN=유지혜 기자]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가 제대로 힐링 타임을 가졌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고향 부산에서 시구를 하게 된 이시언과 홀로 휴가를 떠난 기안84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차를 타고 교외로 향했다. 그는 가는 길에 일일 회장을 맡은 쌈디의 노래를 틀었지만 "왜 따라 부르기 힘들게 만들어"라며 금세 노래를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한 찜질방에서 고온, 미온방을 오가며 찜질을 즐겼다. '극한 달심 요법'을 따라한 기안84는 "고온에서 한 번 '탁 치고' 내려오니 아무 것도 아니었다"며 미온방에서 한참이나 땀을 뺐다.

그는 땀을 빼고 나와 식혜, 고구마, 계란을 샀다. 기안84의 모습에 멤버들은 외마디 비명을 질렀고, "내일 찜질방 가야 한다", "내일 찜질방 미어터지겠다"고 찜질방 염원을 드러냈다. 

기안84는 불구덩이에 고구마를 구워 먹고, 식혜를 앉은 자리에서 반 사발이나 비웠다. 그는 내친 김에 찜질방 바로 앞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기로 했다. 그는 맑은 물에 몸을 뉘었고 "뜨겁다 차가우니 진짜 개운했다"고 회상했다.

거기에 기안84는 박나래의 "저기에 닭백숙 먹으면 딱"이라는 말을 실천이라도 하듯 그 자리에서 닭백숙을 시켜먹었다. 백숙을 먹으며 기안84는 누구보다 기뻐했다. 그는 "집에서 쉬면 휴대폰만 바라보는데 이렇게 나오니 정말 좋다"고 좋아했다.

멤버들은 "나도 찜질방 가고 싶다"고 말했고, 쌈디는 "연예인 되고 찜질방 한 번도 안 가봤다. 내가 몸에 자신이 없어서 소문날까봐 못 갔다"고 치부(?)를 드러내 이시언으로부터 "그냥 예능일 뿐이다. 인생을 걸지 마라"는 충고를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yjh0304@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