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미스터션샤인' 이병헌부터 김태리..입 모아 극찬한 까닭

[OSEN=이소담 기자] “가슴이 뜨거워지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배우도 어서 보고 싶다고 말한다. 그만큼 배우들의 연기 호흡과 비주얼 그리고 완성도까지 고루 갖춘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역사의 시작’(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는 배우들이 직접 드라마에 대해 설명하는 짧은 코멘터리 영상이 공개됐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로, 히트 제조기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의 합작으로 방송가에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그 기대에 부응하듯 이병헌과 김태리가 스크린에서 브라운관으로 무대를 옮겨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두 사람은 각각 노비 출신이었지만 美 해병대장교가 된 ‘유진 초이(Eugene Choi)’ 역과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았다. 이병헌은 “조선의 것과 서양의 문물, 일본의 문물과 중국의 문물의 뒤섞여 있어서 비주얼적으로 굉장히 신선한 시도라 호기심을 자극할 매력이 있다”며 영상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드라마는 1900년대 전후를 배경으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의병들’의 이야기를 재조명할 전망이다. 변요한은 “대본을 보고 있을 때난 촬영 장면을 보고 있을 때면 가슴 뜨거워지는 드라마다”고, 김민정은 “마음이 뜨거워지기도 하고 화가 나기도 하고 애달파지기도 하고 기억했으면 하고 기억해야 하는 이야기다”고 밝혔을 정도.

유연석은 백정의 아들이자 흑룡회 경성지부장 ‘구동매’ 역을, 김민정은 호텔 '글로리' 사장 '히나' 역을, 변요한은 애신의 정혼자 ‘김희성’ 역을 맡았다. 배우들은 서로의 호흡을 칭찬했다. 변요한은 “이병헌 선배님 중심으로 모든 배우들의 앙상블이 좋다고 느꼈다”고, 김태리는 “주연배우분들과 잘 맞고 의지하면서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유연석은 “굉장히 다른 입장에 있는 캐릭터들이지만 한 곳을 바라보는 신을 만났을 때 호흡이 좋더라”고 전했다.

이 드라마에서 집중되는 장면은 역시 엔딩이다. ‘엔딩장인’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 조합이 어떻게 임팩트를 살려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할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김태리는 “엔딩 장면에 집중하시고 힘을 쏟으시는 것 같더라. 엔딩장면들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고 전했다.

김태리는 “애신에게 미스터 션샤인은 신념과 성장의 드라마. 그 속에서 어떻게 쌓워나가서 어떻게 다음 발을 디디느냐에 대한 이야기다”고, 유연석은 “사랑하는 것들 소중한 것들을 지키는 것이 매력이다”고, 이병헌은 “이 드라마의 시대적인 배경이 1900년도를 전후하는 시대인데 비주얼적으로나 그 시대의 어떤 정서라든가 여러분들에게 새롭게 다가올 거라고 생각 된다”고 각각 기대포인트를 밝혔다.

‘미스터션샤인’은 오는 7월 7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 besodam@osen.co.kr

[사진] '미스터션샤인-역사의 시작'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