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프랑스-아르헨티나] 음바페, 메시와 신구대결서 승리

[OSEN=이인환 기자] 킬리안 음바페이 리오넬 메시의 러시아 월드컵을 끝냈다.

음바페는 지난 3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시작된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멀티골을 포함해서 맹활약하며 팀의 4-3 승리를 이끌었다. 프랑스는 8강에서 우루과이-포르투갈전의 승자와 맞붙게 된다.

두 팀은 월드컵에서만 11번이나 맞붙었다. 상대 전적은 아르헨티나의 우위(6승 3무 2패). 하지만 최근 기세에서는 프랑스가 웃어준다. 조별리그 1위(2승 1무)로 무난하게 16강을 통과한 프랑스와 달리 아르헨티나는 힘겹게 2위(1승 1무 1패)로 합류했다. 결국 기세대로 프랑스가 아르헨티나를 격침시키며 기세를 이어갔다.

이날 경기는 말 그대로 음바페의 쇼였다.  1998년생의 10대 소년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말도 안되는 실력을 경기장서 보여줬다.

전반부터 음바페의 질주가 시작됐다. 음바페는 전반 10분 자신의 속력을 살려 엄청난 드리블을 선보하며 상대 수비진을 무너트렸다. 다급해진 로호가 음바페를 저지하기 위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반칙을 범했다. 주심은 즉시 옐로우 카드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는 그리즈만이 나서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페널티킥을 유도한 음바페는 전반 내내 엄청난 속도로 아르헨티나의 뒷 공간을 유린했다. 하지만 프랑스는 전반 막판 디마리아와 후반 2분 메르카도에게 역전골을 내주며 끌려가기 시작했다. 프랑스가 위기에 빠지자 음바페의 활약이 더욱 돋보이기 시작했다.

파바르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균형을 2-2로 맞춘 후반 18분 음바페는 혼전 앞 상황서 기가 막힌 볼터치로 공을 지킨 이후 스피드로 수비수를 제친 이후 강력한 슈팅으로 아르헨티나의 골문을 갈랐다. 볼터치, 스피드 모두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오히려 다급해진 아르헨티나가 페레스 대신 아구에로를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서려고 했다. 하지만 음바페가 상대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후반 23분 지루의 패스를 받은 그는 그대로 상대의 골문을 가르며 멀티골을 완성했다. 

음바페는 후반 막판 토뱅과 교체되어 기립박수를 받고 경기장을 떠났다. 아르헨티나 팬들도 경기장을 떠나는 그에게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음바페는 '축구 황제' 펠레 이후 최초로 월드컵서 멀티골을 기록한 10대로 남게 됐다. 앞서 8강에서 메시와 호날두의 라이벌 대전이 기대됐지만, 음바페가 먼저 메시의 러시아 월드컵 꿈을 접게 만들었다. 

과연 음바페가 기세를 이어가 새로운 프랑스 축구의 황제로 올라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