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수바시치 선방쇼' 크로아티아, 덴마크 꺾고 8강 진출


[OSEN=우충원 기자] 크로아티아가 짜릿한 승부차기 승리로 8강에 올랐다.

크로아티아와 덴마크는 2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그러나 크로아티아는 승부차기서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의 활약에 힘입어 승리, 8강에 진출했다.

크로아티아는 모드리치를 필두로 라키티치, 만주키치, 수바시치, 브르살리코 등 최정예 라인업을 내세웠다. 덴마크 중원 사령관 에릭센을 중심으로 브레이스웨이트, 풀센 등이 선발로 나섰다.

덴마크는 경기 시작 1분도 되지 않아 선제골을 터트렸다. 롱 드로잉을 문전에서 혼전 중 요르겐센이 슈팅으로 연결했고 크로아티아 골키퍼가 막아내지 못하며 덴마크가 1-0으로 앞섰다.

그러나 크로아티아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곧바로 만회골을 터트렸다. 전반 3분 레비치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만주키치가 침착하게 득점, 1-1을 만들었다.

크로아티아가 만회골을 터트리며 경기 분위기를 이끌었다. 덴마크는 에릭센을 중심으로 크로아티아와 맞대결을 펼치기 위해 노력했다.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더이상 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서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중원장악에 성공한 크로아티아가 강하게 덴마크를 압박하며 기회를 엿봤다. 그러나 크로아티아와 덴마크는 추가골을 뽑아내지 못한 채 경기를 연장으로 이끌었다.   

연장서 덴마크는 체력이 떨어진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맹렬한 공격을 펼쳤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좀처럼 움직임을 선보이지 못한 채 흔들렸다. 크로아티아는 모드리치의 움직임을 바탕으로 반격을 펼쳤다. 하지만 문전에서 마무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덴마크는 결정적인 위기를 넘겼다. 모두리치의 침투패스를 받은 레비치가 덴마크 골키퍼 슈마이켈을 제치며 문전으로 달려 들었다.

그러나 덴마크는 요르겐센이 테클로 저지했고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덴마크는 슈마이켈이 후반 11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모드리치의 강력한 슈팅을 잡아내며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정신적으로 안정될 것 같던 덴마크는 첫번째 키커 에릭센이 실축했다. 그러나 슈마이켈이 크로아티아 첫번째 키커를 잡아내며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크로아티아는 골키퍼 수바시치가 3개의 승부차기를 막아냈고 팀을 8강으로 이끌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