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김비서'는 처음이라"..이민기♥정소민, 의리의 카메오

[OSEN=김나희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민기와 정소민이 '김비서가 왜그럴까'에 카메오로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박준화, 이하 김비서) 10회에서는 김미소(박민영 분)의 언니들에게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영준(박서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준은 김미소의 언니들인 김필남(백은혜 분)과 김말희(허순미 분)가 자신을 반대한다는 사실을 알고 자매 모임에 난입했다. 김미소를 유독 걱정하던 김필남은 그런 이영준을 아니꼽게 봤지만 그의 진심을 알고는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세 자매는 해마다 돌아가신 엄마(정소민 분)의 생일날에 모이게 된 이유을 설명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어린 시절 엄마 아빠(이민기 분)와의 추억을 위해 엄마의 생일날에 모여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로 한 것. 엄마가 병으로 일찍 돌아가셨기 때문이다.

이영준은 이러한 사연을 알고는 김미소를 더욱 다정하게 바라봤고 김미소 또한 이영준에게 "말하기 힘든 아픈 기억이 있다면 언젠가는 제게 말해줬으면 좋겠다. 전 이제 언제까지나 부회장님 옆에 있을 거니까"라며 그를 향한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그리고 방송 말미, 이영준이 자신이 찾던 오빠인 것은 물론 24년 전 유괴 당시 기억을 떠올리는 김미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연(이태환 분) 또한 최여사(김혜옥 분)으로서 진실을 들은 상황. 이에 앞으로 이어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됐다.

이날 박민영의 엄마 아빠로 등장한 정소민과 이민기는 꽤 많은 분량을 찰떡같이 소화해 호평받았다. tvN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이기에 이번 카메오 출연이 더욱 잘 어울렸다는 의견. 박준화 PD와의 의리도 빛났고 말이다.

무엇보다 정소민의 경우, tvN 새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을 차기작으로 확정했으며 이민기는 JTBC 새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출연을 논의 중인 상태. 이에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칠 두 사람의 차기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nahee@osen.co.kr

[사진] '김비서'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