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징역 5년' 이찬오, "마약=아내 김새롬 때문"..선처 위해 남탓 [종합]


                 
[OSEN=하수정 기자] '스타 셰프'에서 '마약 흡연 혐의'를 받고 바닥으로 추락한 이찬오와 그의 변호인 측이 재판 과정에서 전 아내 김새롬의 얘기를 꺼내 네티즌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지난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찬오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찬오는 지난해 10월 해시시(대마초를 농축한 마약류)를 해외에서 밀수입해 여러 차례 흡입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됐다. 국제우편물을 통해 해외에서 국내로 들여오다 공항에서 적발된 밀반입 혐의도 받고 있다.

대마 소지 및 흡연 혐의는 인정했으나, 밀반입은 부인한 이찬오의 변호인은 대마 흡연 이유에 대해 '김새롬과의 결혼'을 언급했다.

이찬오의 변호인은 "피고인(이찬오)이 TV에 출연하면서 유명인사가 돼 방송에 출연했던 여성과 결혼했지만, 성격 차와 배우자의 주취 후 폭력, 이기적인 행동 등으로 협의 이혼했다. 이런 일련의 과정 때문에 우울증, 공황장애를 앓았고, 그 치료를 위해 대마를 흡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찬오의 변호인은 지난해 네덜란드에 갔을 때 정신과 의사인 친구 어머니가 우울증약 대신 네덜란드에서 합법인 해시시를 복용하라고 권유한 점, 벌금형 외에는 전과가 없는 점, 나이가 30대 초반이라는 점 등을 이유로 들면서 선처를 요청했다.

이찬오도 "순간의 잘못된 선택에 이렇게 멀리 왔는데 정말 매일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 앞으로는 절대로 마약 근처에도 가지 않고 열심히 살아 사회에 기여하겠다. 잘못을 용서해달라"며 선처를 빌었다.

앞서 이찬오, 김새롬은 지난 2015년 8월, 만난 지 3개월 만에 초고속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이찬오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스타 셰프'로 인기를 끌었기에 큰 화제를 모았고, 두 사람은 많은 축하를 받으며 백년가약을 맺었다. 

그러나 결혼 직후 이찬오가 다른 여자를 끌어안고 다정하게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돼 '외도설'이 불거졌다. 신혼부부에게 위기가 찾아왔으나, 김새롬이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여 잘 마무리되는 듯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국, 결혼 1년 만에 파경을 맞아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그로부터 1년 뒤, 이찬오는 마약 흡연 혐의로 다시 한번 구설에 오르며 논란의 중심에 섰고, 재판 과정에서 마약의 원인을 김새롬의 탓으로 돌리는 발언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월, 이혼 후 처음으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새롬은 전 남편 이찬오를 배려하는 멘트로 주목을 받았다.

김새롬은 '비디오스타'에서 "나도 해명을 하고 싶었지만, 지극히 개인사인데 대중이 이걸 궁금해할까, 그들의 시간을 뺏는 건 아닐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 그리고 이런 큰일이 있으면 이를 남 탓으로 돌리고 싶지 않나. 그런데 며칠 전 문득 이 모든 게 내 탓이라는 생각을 했다. 이 일은 두 사람이 함께 겪은 일이다. 상대방도 같은 아픔을 겪고 있을 것이다. 그 또한 이 아픔을 빨리 극복했으면 좋겠다"며 눈물을 보였다. 

모든 것을 김새롬의 탓으로 돌리고 있는 이찬오. 이미 회복이 어려울 정도로 큰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지금이라도 궁색한 변명은 넣어두고, 자신이 저지른 범죄를 있는 그대로 반성하고 뉘우치는 것만이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이 아닐까 싶다./hsjssu@osen.co.kr

[사진] JTBC 제공, '비디오스타'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