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출연한 줄"..'아는형님' 휩쓴 이승기 존재감(ft.보라 칭찬)

[OSEN=박진영 기자] 이쯤되면 1회 출연한 정도의 존재감이다. 강호동, 이수근과는 절대 뗄 수 없는 친분을 형성하고 있는 이승기가 이번엔 보라를 통해 '아는형님'을 휩쓸었다. 

보라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헬로비너스 나라, 모모랜드 주이 연우와 함께 출연해 남다른 입담과 예능감을 뽐냈다. 

그런 가운데 보라는 새롭게 둥지를 틀게 된 현재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서 인연을 쌓게 된 선배 이서진, 이승기와의 일화를 전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 과정에서 형님들은 문제만 냈다 하면 이승기를 가장 먼저 떠올려 남다른 친분을 확인케 했다. 

앞서 '아는 형님'에 출연한 바 있는 이승기는 보라가 '아는 형님'에 출연한다는 얘기를 듣고는 "입을 반쯤 벌리고 있어"라고 조언을 했다고. 망설이는 순간 타이밍을 놓치니 늘 준비를 하고 있으라고 했다는 것. 이 말을 들은 형님들은 "승기가 보라를 엄청 챙긴다"고 했지만, 보라는 "그게 아니라 형님들이 다들 웃기려고 자기 말만 한다고 하더라. 특히 수근이가 웃길려고 곁눈질만 한다더라"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김희철은 "승기 너무 팩트 폭력 아니냐"며 이승기의 말에 긍정 사인을 보냈다. 그렇게 이승기에 대한 토크로 이어졌다. 강호동이 "실제로 만난 승기는 어떠냐"고 질문을 하자 보라는 "솔직히 오빠와 교류가 그렇게 많지 않다. 예전에 멤버들과 무대 뒤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멤버들에게는 예의를 갖춰 인사를 하다가 나에게는 손인사를 하더라. 오빠랑 뭘 같이 했나 했는데 생각이 1도 안 나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보라는 "알고 보니 '1박 2일' 할 때 수근이가 내 칭찬을 많이 해서 본인도 모르게 손인사를 했다고 하더라"라고 이승기와의 일화를 전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승기가 먼저 물어봤다. '보라한테 관심 있는데 어떠냐'고"라고 농담을 던져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이승기는 강호동, 이수근과 KBS 2TV '1박2일'에 함께 출연하며 '허당', '예능 황제' 등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이후 이들은 tvN '신서유기1'에서도 함께 하며 우정을 쌓았고, 이승기가 전역을 한 후에는 강호동, 이수근을 만나기 위해 '아는 형님'에 단독 게스트로 출연해 탁월한 예능감을 뽐냈었다. 

특히 강호동과 이승기는 '동생 월드컵'과 '형님 월드컵'에서 서로를 최종 지목했으며, 강호동은 올리브 '섬총사2'에서 달타냥을 예측하는 순간 가장 먼저 이승기를 언급, 여전히 변함없는 우애를 과시한 바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아는형님'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