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중일 감독, "소사-정상호 배터리가 잘 했다" [생생인터뷰]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가 SK전 4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선발 소사가 8이닝 8탈삼진 1실점 호투로 승리 투수가 됐다. 타선에선 채은성이 2회 김광현 상대로 투런 홈런을 터뜨렸고, 5회 이형종이 적시타로 추가점을 올렸다. 

소사가 8회까지 마운드를 책임졌고, 9회 마무리 정찬헌이 삼진 2개를 잡아내며 1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LG는 3위 SK에 다시 1경기 차이로 다가섰다. 

류중일 감독은 경기 후 "선발 소사가 정상호의 좋은 리드와 함께 잘 던져줬다. 정찬헌이 깔끔하게 마무리했다"며 "타선에선 채은성의 2점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전반기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내일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