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홍상수X김민희, 이사→신작 영화제 초청…여전히 굳건한 애정 행보 [종합]

[OSEN=장진리 기자] 홍상수 감독의 신작 '강변호텔'이 제71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이하 로카르노 영화제) 측은 11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경쟁 부문 초청작을 공식 발표했다.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인 '강변호텔'은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로카르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강변호텔'은 중년의 한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특히 이번 영화는 홍상수 감독이 자신의 '뮤즈' 김민희와 여섯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작품으로 눈길을 끈다. 김민희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홍상수 감독과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 '풀잎들'에 이어 '강변호텔'까지 출연하며 홍상수 감독의 영원한 뮤즈임을 스스로 입증했다.


홍상수 감독이 로카르노 영화제에 초청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 2013년에는 '우리 선희'로 한국 최초로 최우수 감독상을 받았고, 2015년에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홍상수 감독이 최고 영예인 황금표범상을,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경쟁 부문에 초청될 때마다 수상에 성공한 홍상수 감독인 만큼, 올해 영화제에서도 수상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결별설 이후 더욱 굳건한 애정 행보로 눈길을 끈다. 한 차례 결별설에 휩싸였던 두 사람은 홍상수 감독의 이혼 소송을 통해 "여전히 잘 만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최근에는 살고 있던 서울 옥수동 고급 아파트를 정리하고, 김민희의 부모님이 거주하고 있는 하남으로 함께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별설과는 정반대의 행보다.

불륜 논란으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국내에서는 잠행을 이어가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영화제 등 공식 석상에 함께 참석해왔다. 오는 8월 스위스에서 개최되는 로카르노 영화제에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동반 참석할지도 관심사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