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이리와안아줘' 장기용·김경남, 가슴 시린 형제의 눈물

[OSEN=박진영 기자] 사이코패스 아버지 때문에 두 아들의 삶은 엉망이 됐고 가슴엔 피멍이 들었다.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과 김경남이 다른 듯 같은 아들의 눈물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채도진(윤나무/장기용 분)과 윤현무(김경남 분)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아버지 윤희재(허준호 분)와 맞섰다.

채도진은 고이석(정인기 분)을 죽인 윤희재를 잡기 위해 수사를 해나가는 동시에 사랑하는 사람들이 다치자 괴로움에 눈물을 흘렸다. 또 윤희재가 한재이(길낙원/진기주 분)에게 해를 가할까봐 매일 불안해하며 제대로 잠을 청하지도 못했다.


이는 윤현무 역시 마찬가지. 아버지에게 인정받고자 그가 원하는 삶을 살기로 했던 윤현무는 뒤늦게 채옥희(서정연 분)의 모정을 느끼고 지난 삶을 후회했다. 특히 윤희재를 아버지라 부르며 모방범죄를 저지른 염지홍(홍승범 분)을 만난 이후 윤현무의 마음이 크게 요동쳤다.


결국 그는 채옥희를 죽이려 하는 그의 앞을 막아섰다. 윤희재의 압박 속에서도 그는 크게 저항하는 동시에 "난 아버지에게 도대체 뭐냐. 그동안 나 좀 봐달라고 난리를 쳤는데 왜 날 안 봐주냐. 어떻게 피 한 방울 안 섞인 이 아줌마가 더 가족같고 부모같냐"고 울부짖었다.

뒤늦게 "아버지는 우리 한 번도 지켜준 적 없다"라는 채도진의 말에 공감하게 된 윤현무는 "아버지는 내 세상이었는데, 나에게 전부였는데 나는 진짜 아버지에게 그렇게 아무것도 아닌 거였냐"고 소리쳤다. 하지만 윤희재는 조금의 동요도 없이 아들에게서 등을 돌렸다.

윤현무의 곁을 지킨 건 역시나 채옥희였다. 채옥희는 가까스로 깨어난 윤현무의 손을 잡고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눈물로 진심을 나눈 두 사람은 그제야 엄마와 아들, 진짜 가족으로 거듭났고 변화된 삶을 예고했다.

앞서 윤현무는 채옥희가 차려준 밥을 맛있게 먹는, 평범한 일상을 꿈꿨다. 채도진, 채소진(최리 분)와 투닥거는 모습도 그려본 그는 '역시 상상 속에서는 그 괴물은 없다. 또 다른 괴물이 되어버린 나 역시 그 상상 속에서 없어져야 한다'라며 윤희재와 자신을 원망했다.


하지만 그에겐 아직 따뜻하게 손을 잡아주는 가족이 존재했다. 윤희재라는 악마로 인해 잘못된 선택을 하긴 했지만 이제 더는 그러지 않았다. 악은 되물림 되는 것이 아니라 선택하는 것이기 때문에 윤희재와 피를 나눈 사이라 하더라도 채도진, 윤현무는 판이하게 달랐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흘린 채도진, 윤현무의 눈물은 종영이 얼마 남지 않은 '이리와 안아줘'가 전하는 묵직한 메시지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parkjy@osen.co.kr

[사진] '이리와 안아줘'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