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애의 참견', 진짜 '착한 남자'에 대해 논하다

[OSEN=최나영 기자] 프로 참견러들이 ‘착한 남자’의 기준에 대해 논한다.

14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26회에서는 세상 어디에도 없을 착한 남자와 연애 중인 여자가 그로 인해 겪는 고충을 토로, 프로 참견러들에게 조언을 구할 예정이다.

사연을 보낸 주인공의 남친은 연애를 하는 내내 쓴 소리, 큰소리 한 번 낸 적 없는 선한 품성의 소유자. 게다가 다리 다친 여친을 위해 매일 아침, 저녁 출퇴근을 시켜줄 정도로 헌신적인 면모를 보여줘 지켜보던 프로 참견러들의 흐뭇함을 자아낸다.


하지만 남친의 문제는 세상 모든 이들에게 착하다는 것. 그는 사연 주인공이 손꼽아 기다리던 뮤지컬 공연에 아픈 형수를 대신해 조카를 안고 오는 것은 물론 여자친구와 싸우고 돈도 지갑도 없이 버려진 친구를 위해 갑자기 부산에 가는 등 남들 딱한 사정을 그냥 지나치지 못한다.

이를 본 주우재는 “착한 사람이 나에게만 착하면 문제가 아닌데 모든 사람들에게 착해서 문제다”라며 자신의 견해를 밝힌다.

이어 곽정은은 “착한 성격이 정말 마력이 있다. 나쁜 남자가 나쁜 남자대로 갈증을 유발한다면 착한 남자는 저렇게 나를 포근하게 감싸줄 남자가 또 어디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고 착한 남자의 매력을 콕 짚어준다고.

이렇듯 프로 참견러들은 사연 속 주인공의 남친을 통해 ‘진짜 착한 남자’란 무엇인지 심도 깊은 토론을 나누며 시청자들을 푹 빠져들게 할 전망이다.

또한 사연 속 주인공은 착한 남자 친구 때문에 결혼 준비에까지 차질을 빚는 등 그녀의 끊이지 않는 수난기(?)에 프로 참견러들 역시 탄식을 금치 못했을 정도라고.

한편, 착해도 너무 착한 남자와의 연애에는 어떤 애로사항이 있는지 14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에서 확인할 수 있다. 15일 오후 3시 40분 KBS DRAMA 채널에서도 전파를 탄다. /nyc@osen.co.kr

[사진] KBS Joy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