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이서원 측 "심신미약" VS 타액 검출+추가 피해자 등장(종합)

[OSEN=최나영 기자]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이서원의 첫 공판 소식이 전해져 연예계를 달궜다. 12일 진행된 첫 공판에서는 피해자의 귀에서 이서원의 타액이 발견됐다는 점과 또 다른 피해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추가적으로 드러났다. 이서원 측은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만취로 인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오전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의 심리로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서원의 첫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이서원은 단정한 흰색 셔츠에 모자를 쓴 채 법률대리인과 함께 등장했다.

그는 포토라인에서 고개를 숙여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이제부터 진행될 재판과 추후 조사에서 진실 되게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이는 지난 5월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동부지검에 나타났을 때의 굳은 모습과 표정과는 사뭇 다른 태도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공판에서 이서원은 범행 사실을 대체로 인정했다. 특히 이서원 측 법률대리인은 "피해자의 귀에서 이서원의 타액 DNA가 검출됐고 경찰이 왔을 때 흉기를 들고 있어 범죄 사실에 대해 변명할 수 없고 부인할 수 없다"라며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범행 당시, 이서원이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을 참작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서원은 그 날 만취해 기억이 아예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는 중이다. 이서원 특 법률대리인은 "피해자들 진술로 보더라도 피고인은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 수차례 잠이 들었고, ‘물고기가 공격한다’는 등 말을 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서원 측은 피해자의 현장 진술에 대해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다”며 이의를 제기하고, 피해자 증인 신문을 요청했다. 그런가하면 이서원은 "피해자에게 사과를 했나"라는 질문에는 "(피해자에게 사과) 시도는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답한 상태.

더불어 이날 공판을 통해 이서원에게 흉기 협박을 당한 다른 피해자가 있었던 점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서원은 도와 달라는 피해자 A 씨의 요청을 받고 온 B 씨를 주방 흉기로 협박한 것으로 조사된 것.

공판이 끝난 후, 다시 취재진 앞에선 이서원은 "재판장님과 모든 분들께 진실 되게 철저히 조사를 해주시기를 말씀드렸다.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사과의 말을 남긴 채, 서둘러 자신의 차량으로 향했다.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9월 6일로 에정돼 있다. 이서원 측의 요청에 따라 피해자 A 씨 등을 증인으로 부를 계획이다.

앞서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지난 5월 2일 불구속 기소됐다.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선처를 호소하고 있는 이서원. 범죄의 무게는 크지만 1997년생으로 아직 20대 초반인 그에게 또 한번의 기회는 줘야되지 않냐는 의견도 존재한다. 법의 결과와 대중의 재판이 일치할지도 주목된다.

한편 2015년 드라마 tvN '송곳'으로 데뷔한 이서원은 MBC '병원선',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이후 촬영 중이던 tvN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과 진행하고 있던 KBS 2TV '뮤직뱅크'에서 하차하고 자숙 중이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이서원 소속사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