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화, "새 외인 헤일, 안정된 제구력-구종 다양성"

[OSEN=김태우 기자] 한화가 후반기 및 포스트시즌을 내다보고 승부를 걸었다. 새 외국인 투수 영입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화는 "7월 13일(금) 제이슨 휠러의 대체 외국인 투수로 데이비드 헤일(David Hale)을 연봉 50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화는 헤일 영입과 동시에 휠러를 웨이버 공시했다.

한화는 키버스 샘슨과 제이슨 휠러 체제로 시즌을 시작했으나 샘슨과는 달리 휠러의 성적이 저조해 고민을 가지고 있었다. 휠러는 건강하게 로테이션을 소화하기는 했으나 19경기에서 3승9패 평균자책점 5.13에 머물렀다. 구위로 상대를 압도하지 못하는 가운데 결정구 능력도 떨어져 고전하곤 했다.


새롭게 영입된 데이비드 헤일은 미국 국적의 1987년생(만 30세) 우완 투수로, 한화는 "188cm, 97kg의 신체조건에서 나오는 평균 140km대 중후반의 직구가 강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한화는 "안정된 제구력을 바탕으로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를 구사하는 등 구종의 다양성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데이비드 헤일은 2009 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3라운드 지명을 받아 입단, 2013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2015년 콜로라도 로키스, 2018년 미네소타 트윈스와 뉴욕 양키즈 등을 거쳤다.

2015년 콜로라도 로키스에서는 17경기 중 12경기에 선발투수로 출전, 5승 5패 평균자책점 6.09를 기록하는 등 MLB 통산 70경기에 등판해10승 10패, 평균자책점 4.49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MLB 4경기에 등판해 12.2이닝, 평균자책점 4.61의 기록을 갖고 있다.

마이너리그에서도 총 172경기 중 127경기에 선발 등판, 37승 46패 평균자책점 4.20을 기록한 바 있다.

한화이글스는 데이비드 헤일 선수가 선발 마운드의 한 축을 이뤄 후반기 순위 싸움을 이어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데이비드 헤일 선수는 메디컬 체크 등의 과정을 거쳐 이르면 오는 7월 21일(토)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 /skullbo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