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파워타임’ 뉴이스트W, 뇌섹남부터 꿀보이스까지 4色 매력돌 [종합]

[OSEN=지민경 기자] 그룹 뉴이스트W가 팔색조 매력을 자랑하며 대세 아이돌의 저력을 입증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뉴이스트W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뉴이스트W는 최근 신곡 ‘데자부’로 컴백해 음악방송 1위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데자부’ 작사 작곡에 참여한 백호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에 대해 “정확한 성적은 모르겠어도 느낌은 좋은 것 같다는 얘기를 우리끼리 했었다. 작업하면서도 이 부분 좋은 것 같아 라는 생각은 들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연습생 시절부터 10년간 함께 해오고 있다. 각자 첫 인상이 어땠냐는 질문을 받았다. 렌은 아론에 대해 “아론 형이 미국에서 왔다. 미국 문화가 차이가 나니까 걱정을 했었다.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저희 숙소에 돌아가면서 청소 담당이 있었는데 아론 형이 언어를 못 알아듣는 척 하더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욕대학교 저널리즘학과에 합격했지만 가수의 꿈을 위해 포기하고 한국으로 온 아론은 “진짜 운명 같다”며 “처음 왔을 때 한국어를 아예 못했다. 못 알아 듣는 척 하는 게 아니고 진짜 못 알아들었다”고 설명했다.

JR은 백호에 대해 “백호를 처음 봤을 때가 16살이었는데 그 때도 덩치가 있었다. 그렇다 보니 그 포스에 무섭더라. 그런데 백호가 매번 제주도에 내려갔다 올 때마다 데리러 오라고 하더라. 그렇게 같이 왔다 갔다 하며 친해졌다”고 밝혔다.

N행시 장인이라 불리는 종현은 ‘화정 누나’로 달달한 4행시를 선보여 최화정의 마음을 녹였다. 또한 아재개그로 유명한 아론은 청취자의 요청으로 또 하나의 아재개그로 폭소케 했다.

최근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백호는 “예고편이 나갔을 때부터 팬분들은 아셨더라. 제가 마이크를 잡는 방법이 있다더라”며 ‘생각이나’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멤버들은 “백호의 ‘복면가왕’ 출연을 알고 있었다. 이미 목소리에서 아 백호다 라는 느낌이 딱 왔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영자, 김숙, 홍석천 등 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종현은 “전부 다 너무나 좋게 봐주시고 잘해주신다. 처음 말 붙이기 전에는 이영자 선배님께서 포스가 있으셔서 무서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오히려 옆에서 다 챙겨주시고 조언을 해주셔서 마음 편하게 잘 하고 왔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