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침묵하지 말고 행동하자"…정우성, 확고한 소신의 이유

[OSEN=부천, 장진리 기자] 배우 정우성이 사회 문제에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이유를 직접 밝혔다.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 고려호텔에서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부천영화제) 정우성 배우특별전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정우성은 배우 인생 25년을 정리하는 의미의 특별전의 주인공이 된 것에 대해 "제 스스로가 질문을 하게 된다. 물론 모두 제 작품 하나하나가 특별하다고 생각했지만, 제3자로부터 받는 특별전이라는 무게가 워낙 크다 보니까 지금 내가 특별전이라는 행사를 선물받을 수 있는 경력이 됐나, 그만큼 열심히 살아왔나 라는 생각을 할 때 갈길이 먼데 너무 이른 선물을 받은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겸손해했다.


이어 "지나온 정우성에 대해 되짚어 볼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면 의미있을 것 같다"며 "25년간 많은 작품을 했지만, 관객들과 많이 소통하지 못한 작품들도 있다. 예전 작품으로 정우성이라는 배우에 대해서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서 제게는 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최근 정우성은 사회 문제에 대해 자신의 생각과 소신을 전하고 목소리를 내는 '소셜테이너'로서 활약하고 있다. 세월호 사고를 비롯해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 등 정우성의 목소리는 사회 전반에 미친다.


정우성은 본격적으로 사회 문제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히기 시작한 것에 대해 "어느 순간부터 제가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 같은데, 아마 그것은 세월호와도 연관이 되어 있지 않았나 싶다"며 "기성세대로 미안하다는 마음이 제일 컸다. 또 제 또래 대부분의 세대들은 그 어린 친구들에게 미안하다는 감정적 부채 의식이 크게 발동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어떤 목소리로, 어떤 행동을 해야 할지에 대한 생각을 자연스럽게 하게 됐다. 세월호가 우리에게 준 숙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찬반이 오가는 사회 문제에 목소리를 내는 것에 정우성의 원칙은 하나다. "침묵하지 말고 행동하자"는 것. 정우성은 "우리는 지난 독재 정권을 겪어오면서 침묵하게끔 길들여졌다. 마치 정권에 반항하는 듯한 얘기를 하면 빨갱이라는 프레임이 입혀졌고, 국민들은 먹고 사는 걱정만 하라는 억압을 받았다"고 일침했다. 이어 "자신의 바람을 얘기하는 것은 국민의 당연한 권리인데 그러지 못했다. 자기 검열을 하듯이 목소리를 내는 것을 조심스러워하게 된 시대가 있었다"고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25년간 배우로 활동해온 정우성은 사회에 자신의 시선을 투영하는 배우로서 앞으로 배우 인생의 후반전을 맞이하겠다는 각오. 정우성은 "지금까지는 거친 방황이었던 것 같다. 어떤 철학이나 가치관을 갖기보다는 도전이 좋아서 치고 나가는 방황이었다고 하면, 지금은 방황을 즐길 줄 알고 그 방황 안에서 보이지 않는 막연한 무언가가 있지만, 그 무언가를 내 손에 잡으려고 하는 그런 방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